Quantcast

서울 암사역에서 칼부림 벌인 10대, 구속영장 발부…SNS 동영상 확산→경찰 진압 지적도

  • 김은지 기자
  • 승인 2019.01.15 00:1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은지 기자] 서울시 강동구 암사역 3번 출구 인근에서 동갑내기 친구를 흉기로 찌른 10대에 대해 경찰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서울 강동경찰서는 14일 특수절도 및 특가법(보복상해) 혐의로 A군(19)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군과 B군(19)은 13일 새벽 4시께 강동구에 있는 공영주차장 정산소, 마트 등의 유리를 깨고 들어가 절도를 저질렀다. 

경찰은 당일 오후 B군을 피의자로 특정해 조사를 진행했고, 조사를 마친 B군이 A군에게 범행을 자백했다고 밝히자 이에 격분해 싸움이 벌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에서 A군은 B군의 허벅지를 흉기로 찔렀고, 상처를 입은 B군은 병원에서 치료를 받은 뒤 귀가했다.  

YTN 뉴스 캡처
YTN 뉴스 캡처

경찰은 향후 기타 여죄 등에 대한 수사를 이어갈 방침이다.

한편, 사건 당시 영상은 유튜브 등 SNS를 통해 확산됐고, 이를 계기로 경찰이 테이저건과 삼단봉을 들고도 A군을 제대로 진압하지 못했다는 지적이 일기도 했다.

경찰에 따르면 당시 테이저건은 정확하게 조준됐으나 A군이 몸을 비틀며 전기를 흐르게 하는 테이저건 2개의 침 중 1개가 빠져 제대로 작동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