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김유정, 윤균상 집에서 동거생활 시작…도희 만나서 “너무 잘해줘서 숨 막혀”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1.14 21:5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에서는 김유정은 윤균상과 동거를 시작하고 숨막히는 일상 생활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14일 방송된 jtbc 월화 드라마‘일단 뜨겁게 청소하라(일뜨청)’에서 오솔(김유정)은 선결(윤균상)의 집에 들어와서 동거생활을 시작했다. 

 

jtbc‘일단 뜨겁게 청소하라’방송캡처
jtbc‘일단 뜨겁게 청소하라’방송캡처

  
선결(윤균상)은 아침에 일찍 일어나서 오솔(김유정)을 위해 아침을 만들어줬고 수시로 사랑의 표현을 했다.
 
오솔(김유정)은 선결(윤균상)에게 “내가 이렇게 흘리면서 먹어도 괜찮냐?”라고 물었고 선결(윤균상)은 “다른 사람이면 몰라도 길오솔씨는 괜찮아요”라고 답했다.
 

또 오솔(김유정)은 친구 주연(도희)를 만나서 선결이 지나치게 잘해주는 모습에 대해서 말하며 “대표님의 행동이 불편하다”고 했고 주연(도희)은 “야관문주를 줄테니 함께 먹으라”고 하면서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jtbc 월화드라마‘일단 뜨겁게 청소하라’는 매주 월요일, 화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