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제보자들’ 염소 포획 작전 중인 제주 비양도, 청정 지역 얼마 남지 않았다

  • 진병훈 기자
  • 승인 2019.01.14 21:3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병훈 기자] 14일 ‘제보자들’이 찾아간 곳은 제주 비양도.

제작진은 지난 8월, 비양봉 정상까지 수시로 나타나는 염소 떼들의 심각성을 방송한 바 있다.

1975년, 도서지역소득사업 일환으로 비양도 주민에게 염소를 보급한 것이 발단이 됐다. 

한 곳의 농가에서만 키우던 염소 몇 마리가 도망치면서 번식이 시작된 것이다.

먹을 것이 부족하자 염소들이 민가로 내려와 텃밭의 농작물을 모조리 먹어버리는 일까지 발생하고 있다.

관광객들의 불만까지 이어지는 가운데 현재 제주 비양도는 어떻게 달라졌을까.

지자체는 염소 주인과 지속적인 합의를 했으나 끝내 결렬됐다. 하지만 극적인 합의가 이루어졌고 비양도 곳곳에 흩어진 염소들을 한 곳에 모아 사육하기로 결정됐다.

이제 남은 것은 염소 포획 작전.

KBS2 ‘제보자들’ 방송 캡처
KBS2 ‘제보자들’ 방송 캡처

그러나 잽싼 염소들을 포획하는 것은 마음처럼 쉽지 않았다. 브로콜리(잎사귀)로 유인해서 스스로 들어오게끔 했으나 남은 100여 마리 잡는 것이 쉽지 않았던 것이다.

마을 주민, 시청 관계자, 자원봉사자까지 투입해서 진행된 포획 작전은 지금까지 진행되고 있다.

현재 168마리가 포획됐고 19마리가 남아 있다.

자원봉사자들은 이제 청정지역인 제주 비양도가 예전의 모습을 되찾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KBS2 ‘제보자들’은 매주 월요일 밤 8시 5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