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왼손잡이 아내’ 하연주, 이승연에게 유서 쓰고 투신시도 이수경이 구해…‘김진우 기억상실증에 안도’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1.14 20:4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왼손잡이 아내’  에서는 하연주가 이승연에게 유서를 쓰고 투신하려했지만 이수경이 구하고 김진우가 기억상실증에 걸렸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14일 방송된 KBS2 ‘왼손잡이 아내’ 에서는 에스더(하연주)는 수호(송원석)과 도경(김진우)의 얼굴을 바꾸고 도경이 깨어나자 들키게 될까봐 전전긍긍 했다. 

 

KBS ‘왼손잡이 아내’방송캡처
KBS ‘왼손잡이 아내’방송캡처

 
에스더(하연주)는 자신의 악행이 들키기 전에 자살을 하기로 결심했고 애라(이승연)에게 유서를 쓰고 병원 옥상으로 올라갔다.
 
하지만 산하(이수경)가 에스더를 따라 올라가서 투신하려는것을 말리게 됐다.
 
또 간호사가 없는 사이에 도경(김진우)이 몰래 병실을 빠져나갔고 에스더와 산하는 도경을 찾아다니게 됐다.
 

도경(김진우)은 둘을 보고 “누구시죠?”라고 하며 기억상실증 증상을 보였고 에스더(하연주)는 안도하면서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KBS2 에서 방송된 일일드라마‘왼손잡이 아내’는 월요일~금요일 밤 7시 5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