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도시경찰’ 조재윤, “막내 이태환 애교 엄청 많다”

  • 이예지 기자
  • 승인 2019.01.14 19:4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예지 기자] ‘도시경찰’ 조재윤이 이태환의 애교에 대해 전했다.

14일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동 상암 스탠포드호텔 2층 그랜드볼룸에서 ‘도시경찰’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장혁, 조재윤, 김민재, 이태환, 조범 국장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도시경찰’은 힘든 도시 경찰 생활 속에서 그들의 삶과 애환을 함께 하는 모습을 그린 리얼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아무래도 실제 사건을 다루다 보니 무서웠던 순간들이나 재밌는 에피소드는 없었는지 궁금했다.

이에 김민재는 “사실 보기엔 그렇게 안 보이는데 겁이 많은 편이다. 예측이 되지 않고 익숙지 않는 공간에 가면 쫄보가 되는 것 같다. ‘도시경찰’은 매 순간 긴장이 됐고 한 조직 안에 들어와서 일을 한다는 것이 무섭기도 하고 존경심도 들고 그랬다”라고 전했다.

이태환 / MBC 에브리원 제공
이태환 / MBC 에브리원 제공

조재윤은 “촬영을 나갔는데 진짜 현장에 투입됐고 현장에 간 첫날에 사건이 벌어졌다. 잠복근무를 통해서 결국엔 피의자를 체포하게 되어 연행하게 됐는데 연행하는 길에서 피의자가 바로 옆에 앉았다. 키가 185,6 정도에 체격도 어마어마한 분이었는데 그때 되게 긴장되고 무서웠다”라고 말했다.

장혁은 “무서웠던 순간보다도 항상 긴장됐다. 실제로 우리가 생각했던 이야기대로 흘러가는 게 아닌 그걸 따라서 계속 추적하면서 이동한다. 또 수색을 하다가 이동 한 곳에서 인천을 갔다가 지방을 갔다가 나중엔 기온이 체력적으로 많이 저하되고 끝도 없는 잠복에 뭔가 시간에 대해 긴장되는 것들이 많았고 두려운 것보다는 긴장이 많이 됐다”라고 언급했다.

이어 그는 “재미있는 에피소드는 하나 있었는데 촬영을 하러 간 날 제 생일이었는데 저희가 있는 사이버 TV랑 저희가 맡고 있는 팀이 당직 근무자를 데리고 오라고 해서 데리러 갔는데 안 오신다고 해서 설득해서 갔다. 가니까 케이크가 있어서 ‘옆에 계신 분의 생일인가 보다’ 하고 손뼉을 쳤는데 알고 보니 제 생일을 축하해준 것이었다. 그때 말고는 재밌는 에피소드가 있거나 그러지 않았다”라고 전했다.

조재윤 / MBC 에브리원 제공
조재윤 / MBC 에브리원 제공

이태환은 “아무래도 평상시에 다니 다가 경찰차를 보면 괜히 잘못한 건 없는데 쫄게되는 것 같다. 근데 그 경찰차를 제가 직접 운정 하고 또, 옆에 팀장님도 타고 있어서 차 운전할 때 두렵고 긴장됐다”라고 덧붙였다.

이번 ‘도시경찰‘은 기존의 ‘시골경찰’과 ‘바다경찰’과는 사뭇 다르게 다큐 같은 예능 형식이다. 다소 공포스러울 수도 있는데 왜 굳이 ‘도시경찰’을 하게 됐는지 궁금했다.

이에 조국 국장은 “가장 큰 부분들은 우리 국민의 삶과 가장 맞닿아 있는 부분이 ‘도시경찰’이라고 생각했다. 경찰 공부를 배우들의 눈과 활동을 통해 좀 더 공감 갈 수 있었으면 했고 이번 ‘도시경찰’은 우리 삶이라고 여겨지고 도시가 주는 다른 삶의 이야기이지 않을까 생각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도시를 다시 한번 돌아볼 수 있는 부분을 보여줬으면 했고 프로그램의 뉘앙스상 시리즈라고 굳이 붙인 이유는 경찰이라는 새로운 독자적인 브랜드를 시도해서이다. 이런 부분들이 또 다른 가치를 만들어 내고, 거기에 맞춰서 캐스팅했다. 제작부분의 포인트는 다큐를 예능 같이 찍어서 지금까지 시도하기 어려웠던 부분을 시도했다”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이러한 리얼 버라이어티에서 제일 긴장을 안 한 멤버가 누구였는지 궁금했다.

장혁 / MBC 에브리원 제공
장혁 / MBC 에브리원 제공

이에 이태환은 “제가 봤을 땐 장혁 선배님이 유독 더욱 침착하신 것 같았다. 긴장도 안 돼있고 좀 더 어떤 극한의 공포에 있어서 계속 마인드 컨트롤을 해서인건지 장혁 선배님이 제일 긴장을 안 했다”라고 전했다.

조재윤은 “장혁은 긴장을 잘 잡는 것 같다. 사실 장혁과 그동안 작품을 하면서도 ‘도시경찰‘때 유독 많이 긴장하는 게 보였다. 실제적으로 누를 끼치면 안 되고 가짜로 투입되는 게 아닌 진짜로 투입되는 것이기 때문에 방탄복 같은걸 입고 뛴다. 긴장된 모습들은 네 명다 있는데 제일 긴장 안 하는 건 태환이었던 것 같다. 태환이는 현장에서 촬영하는 동안 애교를 엄청 많이 했다. 그래서 태환이 때문에 현장 분위기도 좋았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도시경찰’은 오늘 밤 8시 30분 첫 방송되며 매주 월요일 MBC 애브리원에서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