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1박 2일’, 동시간대 예능 시청률 1위… ‘일요 예능 왕자 차지’

  • 김유표 기자
  • 승인 2019.01.14 16:1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유표 기자] ‘1박 2일’이 일요일 예능 왕자의 자리를 차지했다.

14일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13일 방송된 ‘1박 2일’은 전국 기준 15.3% 시청률을 기록하며 동 시간대 예능 프로그램 중 ‘압도적 1위’를 차지하며 일요 예능 왕좌 자리를 수성했다.

특히 김준호-데프콘-김종민-정준영의 등산 장면에서는 최고 시청률이 수도권 기준 18.4%까지 치솟았다.

‘1박 2일’ / KBS
‘1박 2일’ / KBS

동시간대 예능 프로그램 시청률은 MBC ‘미스터리음악쇼복면가왕’은 평균 7.8%(1부: 6.2%, 2부: 9.3%), MBC ‘궁금한남편들의일탈궁민남편’은 4.6%, SBS ‘런닝맨’은 평균 5.5%(1부: 4.6%, 2부: 6.4%), SBS ‘동거동락인생과외집사부일체’는 평균 7.1%(1부: 6.4%, 2부: 7.8%)를 기록했다. 

13일  KBS 2TV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연출 김성/이하 1박 2일)에서는 강원도 인제로 떠난 ‘2019 동계 야생캠프’ 두 번째 이야기가 펼쳐졌다.

이 날은 야외 취침에 당첨된 김종민을 위해 ‘특전사 출신’ 야생 캠핑 전문가 박은하에게 리얼 야생 생존법을 전수받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특히 볏짚-나뭇가지-비닐랩만으로 야생 어디에서나 꿀잠을 청할 수 있는 ‘혹한기 맞춤형 야생 텐트’ 제작에 나섰고 홀로 야외 취침할 김종민을 위해 십시일반 손을 모은 멤버들의 모습이 진한 형제애를 절로 엿보게 했다.

그런 가운데 이 날의 하드캐리는 저녁 복불복을 위한 ‘추위 극복 5종 게임’. 물휴지 따귀-CD까기-새는 바가지 옮기기-플라잉 삭스-수영모 1초 안에 쓰기 등 극강의 난이도를 자랑하는 미션 앞에 멤버들은 한파도 빗겨갈 만큼 열정을 불태웠다.

그 중 ‘수영모 1초 안에 쓰기’에서 야생력 넘치는 데프콘의 파워, 김종민을 위해 기꺼이 추위까지 반납한 차태현의 희생 정신, 김성 PD까지 깜짝 놀라게 만든 인턴 이용진의 비상한 두뇌가 완벽한 합을 이뤄 삼겹살을 얻는 기적을 이뤘다.

하지만 마지막까지 긴장감을 놓을 수 없는 ‘1박 2일’이었다.

아침 기상 미션에서 공개된 김성 PD의 빅픽처가 눈치 100단 멤버들과 시청자들의 뒤통수까지 강타하는 반전을 선사, 시선을 사로잡았다.

벌칙에 당첨된 줄 알았던 차태현-윤동구-이용진은 마을 주민들에게 새해 선물을 배달한 후 꿀 같은 퇴근을, 핫초코의 여유를 누리던 김준호-데프콘-김종민-정준영은 해발 700M 등산을 하게 되는 등 반전에 반전을 더한 서프라이즈 전개가 보는 이들의 웃음보를 쥐락펴락했다.

특히 이용진이 불운의 아이콘에서 복덩이 인턴으로 전천후 활약을 펼쳤다.

‘플라잉 삭스’ 게임에서 이용진은 남보다 한 뼘 짧은 다리의 악조건에도 불구 “천천히 다리를 올렸다가 걸어도 되죠? 머리를 쓰겠습니다”라고 말하는 동시에 기적처럼 성공, 단숨에 ‘1박 2일’ 게임 에이스로 떠올랐다.

또한 아침 기상 미션에서 김종민과 맞바꾼 상자로 인해 등산 대신 조기 퇴근하게 되는 운까지 따르는 등 남다른 두뇌에 운동 신경, 천운까지 겸비한 복덩이로 활약을 펼쳤다.

‘1박 2일’은 매주 일요일 오후 5시 KBS에서 방송된다.

Tag
#1박2일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