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사건반장’ 전 유도선수 신유용 성폭행 의혹 코치, 산부인과 진료까지 강요했나

  • 진병훈 기자
  • 승인 2019.01.14 16:1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병훈 기자] 전직 유도선수인 신유용이 코치에게 수시로 폭행당하고 심지어 성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미성년자였던 고1 때부터 성폭행을 당했다는 신 선수 주장과 코치의 반박을 14일 ‘사건반장’에서 살펴봤다.

신 전 선수는 2011년인 미성년자 시절부터 고등학교를 졸업한 2015년까지 약 20차례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성폭행 이전인 중학교 때 파이프로 때리기도 해 두려움에 떨었고 유도 기술을 이용해 입에 거품을 물며 기절할 때까지 가학한 것으로 알려졌다.

성폭행은 고1 때 코치의 숙소를 청소하면서 시작됐다.

심 전 선수 주장에 따르면 각종 대회에서 메달을 따기 시작하자 코치의 협박과 회유가 이어졌다.

성폭행 사실이 알려지면 한국을 떠나야 한다든지 한강을 가야 한다고 협박을 시도했고 아내가 알 것을 우려해 50만 원을 보내 준다는 회유도 서슴지 않았다.

또한 심 전 선수가 임신할 것을 우려해 테스트기를 건네주기도 했으며 산부인과 진료를 강요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와 관련 산부인과 진료를 확인했다.

심 전 선수는 코치의 회유와 협박에도 불구하고 “기억이 상당히 왜곡되신 것 같다. 억지로 당해 무서웠던 것을 아느냐.”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JTBC ‘사건반장’ 방송 캡처
JTBC ‘사건반장’ 방송 캡처

심 전 선수의 폭로에도 경찰의 수사는 지지부진하다.

성폭행을 알고 있는 동료는 연락 두절 상태고 여성 코치와 감독은 유도계와의 친분 때문에 진술을 거절했기 때문이다.

코치는 성폭행을 전면 부인했고 심 전 선수와 연인 관계였다고 주장했다. 그 근거로 돌잔치에 심 전 선수가 찾아왔다고 말했다.

심 전 선수는 모든 선수들이 참여한 가운데 혼자만 빠질 수 없어 참석했다고 반박했다.

JTBC ‘사건반장’은 매주 평일 오후 3시 5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