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안녕하세요’ 이영자, 다정한 맞춤형 고민요정 변신… ‘오늘은 다정한 언니처럼’

  • 김유표 기자
  • 승인 2019.01.14 14:3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유표 기자] ‘안녕하세요’ 이영자가 딸처럼, 언니처럼 다정한 맞춤형 고민요정으로 변신했다.

14일 KBS는 이날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서 도무지 끝나지 않는 육아와 집안일에 고단한 어머니의 고민을 담은 ‘사라진 내 인생’ 사연이 소개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공개된 사진 속 고민주인공의 어깨를 쓸어내리고, 손을 잡아주며 마치 친 자식처럼 따뜻한 위로를 건네는 이영자와 최정원의 살가운 모습은 보는 이들로 하여금 흐뭇한 미소를 짓게 만든다.

그런가하면 이영자는 출산 후 예민해진 고민주인공의 딸에게는 다정한 언니처럼 나긋나긋하게 타이르는 ‘맞춤형’ 고민요정 활약을 예고했다.

‘안녕하세요’ / KBS
‘안녕하세요’ / KBS

그는 먼저 첫 방송출연에 떨려하는 고민주인공과 얼굴을 마주보고 “괜찮아요. 제 얼굴봐요. 편안하죠”라는 말로 긴장을 풀어줬다.

사연 중간 감정이 격해진 딸에게는 “오늘 엄마가 이런 사연으로 ‘안녕하세요’ 보냈다는 것 알고 나오셨는데 어떤 마음으로 나왔어요”라고 되물어 딸이 차분하게 자신의 진심을 찾을 수 있도록 도와주기도 했다. 

한편, 고민주인공은 평소 새벽같이 식당을 나서고 일이 끝나면 딸네 집에 가서 손녀딸을 봐주는 동시에 청소, 설거지, 요리 등 살림까지 대신해주느라, 몸이 아픈데도 불구하고 치료도 못받고 도무지 쉴 틈이 없다고 하소연했다.

이처럼 고마운 어머니임에도 불구하고 딸은 자꾸 문자로 잔소리에 보채기 일쑤인데다 문자에 빨리 답장하지 않으면 “엄마, 그렇게 살지마”라고 짜증을 내기도 해 출연진을 황당하게 만들었다.

여기에 딸 뿐만 아니라 아들까지도 “나한테는 왜 신경도 안쓰냐”고 고민주인공에게 불만을 털어놔 중간에서 딸 편도 못들고 아들편도 못들고 다 키웠는데도 도무지 끝나지 않는 육아 고민이 어떻게 풀릴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이영자와 최정원의 효심 깊은 맹활약이 예고된 ‘안녕하세요’ 396회는 14일 밤 11시 10분 KBS 2TV를 통해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