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날씨 예보] 전국 초미세먼지 비상, 평소 6배…내일 오후부터 일시 약화

  • 신아람 기자
  • 승인 2019.01.14 14:2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아람 기자] 중국발 스모그가 유입되면서 전국적으로 호흡기에 치명적인 초미세먼지가 비상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서울에는 벌써 사흘째 초미세먼지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올해 최악의 미세먼지는 내일 오후부터 찬 바람이 불면서 일시 약화할 것으로 보인다.

서울을 기준으로 미세먼지 농도는 평소 5배 수준인 163㎍까지 치솟았다.

미세먼지 농도/네이버
미세먼지 농도/네이버

이보다 입자가 작아 호흡기에 치명적인 초미세먼지 농도는 129 마이크로그램으로 평소보다 9배가량 짙다.

그 밖에 지역의 초미세먼지 농도도 경기 120, 충북 125, 충남 102, 전북 105, 경북 86 마이크로그램 등 ‘매우 나쁨’ 수준까지 치솟으며 오전보다 상황이 더 악화했다.

대기 정체로 국내 미세먼지가 축적되며 농도가 높아진 데다, 밤사이 중국발 스모그가 유입된 것이 원인이다.

따라서 오늘 같은 날은 노약자와 어린이는 물론 일반인도 야외 활동을 자제하는 것이 좋고, 부득이하게 외출을 한다면 꼭 황사용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서울에는 벌써 사흘째 초미세먼지주의보가 발효 중이고, 그 밖의 대부분 지역에도 초미세먼지 주의보가 이어지고 있다.

미세먼지특보는 내일 오후에 찬 바람이 불고 미세먼지가 약화하면서 점차 해제될 것으로 보인다.

이후 모레는 영하 10도에 달하는 반짝 한파가 찾아오면서 미세먼지농도가 평소 수준을 회복하겠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