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검찰, 김성태 전 원내대표 딸 KT 특혜채용 의혹 수사 나서…KT 본사-광화문 사옥 압수수색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01.14 14:0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자유한국당 김성태 전 원내대표의 자녀 KT 특혜채용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14일 경기도 성남시의 KT 본사, 서울 광화문 KT사옥 등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서울남부지검은 이날 오전 KT 광화문 사옥을 비롯한 복수의 장소에 수사관 30여명을 보내 컴퓨터와 하드디스크 등 필요한 자료를 확보하고 있다고 밝혔다.

수색은 오후 늦은 시각까지 진행될 수 있다고 검찰은 덧붙였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검찰은 김 전 원내대표의 딸이 2011년 4월 KT경영지원실 KT스포츠단에 계약직으로 채용되고, 정규직으로 신분이 바뀌는 과정에서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을 수사하고 있다.

당시 KT는 계약직 채용 계획이 없었는데 김씨를 입사시켰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이에 김 전 원내대표는 “딸이 KT스포츠단 계약직으로 근무하며 밤잠도 안 자고 공부해 2년의 계약 기간이 끝나기 전에 KT 공채시험에 합격했다”며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김 전 원내대표의 딸은 작년 2월 퇴사했다.

KT새노조, 약탈경제반대행동, 청년민중당 등은 김 전 대표를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업무방해 등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서울서부지검 등에 고발했으며 관할 검찰청인 남부지검은 지난달 말 이 사건을 넘겨받아 수사에 착수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