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미운 우리 새끼’(미우새) 신애라♥차인표 부부, ‘두 딸 공개 입양’ 스토리 공개 “입양이 얼마나 아름다운 건지”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9.01.14 12:3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신애라가 공개 입양한 두 딸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 화제다.

지난 13일 오후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스페셜 MC로 신애라가 출연했다.

이날 신애라는 공개 입양한 두 딸에 대해 “숨길 수도 없다. 아기 때부터 우리 딸들 말 못 알아들을 때도 딸들을 보내주셔서 감사하다고 기도하고, 딸 낳아준 엄마를 언젠가 한 번 만날 때 건강하게 해달라고 하고, 감사하다 자주 말했다”고 입양한 스토리를 밝혔다.

또 “입양한 이야기, 낳아준 엄마 이야기, 입양이 얼마나 아름다운 건지, 그리고 입양 떄문에 얼마나 내가 행복한지 주입식 교육을 했다. 그래서 아이들이 아무렇지도 않아 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신동엽도 공감을 하며 “입양은 공개적으로 해야지 아이도 건강하고, 부모도 건강하고, 사회도 건강해지는 거다”라고 공감했다.

신애라는 “얼마 전 딸에게 편지를 받았는데 나도 기억을 못 했는데 ‘오늘은 특별한 날이다. 14년 전 내가 우리 집에 처음 온 날’이라고 편지를 써줬다. 그걸 읽고 있는데 내가 애들 앞에서 원래 잘 우는데 엉엉 울었다”고 털어놨다.

신애라 /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캡처
신애라 /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캡처

또한 신애라는 딸이 써준 편지 내용을 읊었다. 그는 “딸이 ‘엄마 날 입양해줘서 너무 고맙고, 가끔은 엄마한테서 태어났어도 좋겠다는 생각이 들지만 이제는 상관없다’는 내용을 썼더라. 그 내용을 보면서 또 눈물이 났다”라며 “또 ‘엄마를 제일 사랑하고, 엄마가 우리 엄마여서 좋고, 우리 가족에 내가 입양돼서 너무 좋다’고 말하더라”라며 뭉클함을 자아냈다.

이어 “이건 기적이다”라고 딸이 써줬다며 아이들을 키우며 너무 감동이었다고 밝혔다.

신애라-차인표는 지난 1995년 결혼, 연예계 대표 잉꼬부부로 알려졌다. 두 딸을 공개 입양하는 등 선행으로 주위를 밝혀왔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