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JYP 신인걸그룹 후보 이채령, 과거 ‘식스틴’ 언니 이채연 탈락에 ‘눈물 펑펑’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9.01.14 10:5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JYP 신인걸그룹 후보로 이채령이 거론되고 있는 가운데 과거 방송에 이채연과 동생 이채령이 출연했던 사실이 다시금 주목받았다.

과거 방송된 Mnet ‘식스틴’에서는 첫 탈락자로 이채연이 확정됐다.

첫날 하차하게 된 멤버로 이채연이 정해지자 동생 이채령은 눈물을 흘리는 장면이 포착됐다.

Mnet ‘식스틴’ 방송캡쳐
Mnet ‘식스틴’ 방송캡쳐

박진영은 “‘K팝스타’에서 내가 봤기 때문에 채연이의 가능성이나 실력은 잘 알고 있어. 다만 너무 잘하려다 보니 자연스러움을 놓쳤다”며 안타까운 마음을 전했다.

동생 이채령은 당시 메이저 그룹이였던 사나와 대결해 놀라운 댄스실력을 펼쳤다.

그러자 가인은 “채령 씨는 저 나이에 저런 끼를 가진게 신기하다”라며 칭찬했다.

한편, 이채령의 언니 이채연은 최근 Mnet ‘프로듀스 48’을 거쳐 아이즈원으로 데뷔해 인기를 끌었다.

이에 동생 이채령 또한 JYP 신인걸그룹으로 후보로 거론돼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