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내사랑 치유기’ 윤종훈, “초딩도 아니고 창피하게 진짜…“ ··· 박준금에 짜증

  • 강지연 기자
  • 승인 2019.01.13 22:0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지연 기자]  

‘내사랑 치유기’에서 윤종훈(박완승 역)이 박준금(김이복 역)에게 짜증을 냈다.

13일 방송된 MBC ‘내사랑 치유기’에서는 윤종훈(박완승 역)이 박준금(김이복 역)에게 짜증을 내는 모습이 시청자들의 이목을 끌었다.

 

MBC ‘내사랑 치유기’ 방송 캡처
MBC ‘내사랑 치유기’ 방송 캡처

 

MBC ‘내사랑 치유기’ 방송 캡처
MBC ‘내사랑 치유기’ 방송 캡처
MBC ‘내사랑 치유기’ 방송 캡처
MBC ‘내사랑 치유기’ 방송 캡처

 

아내 임치우가 가족을 찾은 후, 남편 박완승이 한수그룹 맏사위와 임치우를 소개하는 자리에 가게 되었다. 그런데 박완승의 엄마 김이복이 아들보다 더 화려하게 꾸미고 더 바쁘게 움직였다. 

박완승은 “엄마는 왜 가는 거야?”라며 짜증스럽게 물었다. 아들의 질문에 김이복은 “치우에 대해서 궁금한 거 대답해줄 사람이 나밖에 더 있어?”라며 아무렇지도 않게 집을 나서려했다.

박완승은 “초딩도 아니고 창피하게 진짜...”라며 엄마에게 있는 대로 짜증을 냈다. 박부한 역시 “초대도 안 받은 자리에 눈치없이 왜 가냐?”라며 김이복을 타박했다.

하지만 김이복은 남편과 아들의 타박에 신경도 쓰지 않고 외출준비를 서둘렀다. 아내의 모습에 불안해진 박부한은 “치우한테 중요한 자리니까 네 엄마 실수 안 하게 옆에 꼭 붙어있어“라며 아들에게 신신당부했다. 

‘내사랑 치유기’는 매주 일요일 밤 9시 5분, MBC에서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