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하나뿐인 내편’ 차화연, 윤진이에게 최수종 부녀관계 비밀 듣고…유이 따귀 때리고 “소름끼친다” 쫓아내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1.13 20:2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하나뿐인 내편’에서는 차화연이 윤진이에게 최수종과 유이의 부녀관계 사실을 듣고 유이의 따귀를 때리고 쫓아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13일 방송된 KBS2 ‘하나뿐인 내편’에서는 다야(윤진이)는 은영(차화연)에게 도란(유이)과 수일(최수종)의 관계를 밝혔다. 

 

KBS2‘하나뿐인 내편’방송캡처
KBS2‘하나뿐인 내편’방송캡처

  
은영(차화연)은 다야(윤진이)가 준 유전자 검사지와 사진을 보고 둘이 진짜로 부녀라는 사실을 알고 충격을 받았다.
 
다야(윤진이)는 은영(차화연)에게 “아버님도 안다. 그런데 나한테 비밀로 하라고 하고 강기사를 쫓아내고 무마하려고 했다”라고 말했다.
 
은영(차화연)은 집으로 가서 도란(유이)의 뺨을 때리며 금병(정재순)에게 “이 애 강기사 딸이라고 한다. 지금까지 우리를 기만했다”라고 하며 화를 냈다.
 

또 은영(차화연)은 진국(박상원)에게 “소름끼친다. 작정을 하고 들어와서 우리를 속였다”라고 말하며 도란을 쫓아내면서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KBS2 에서 방송된 주말드라마‘하나뿐인 내편’은 토요일, 일요일 밤 7시 5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