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프로농구 정효근, “석주일, 휘문고 코치 시절 엄청난 폭력을 가했던 폭력코치”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9.01.13 18:2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석주일 전 해설위원이 자신이 진행하는 인터넷방송에서 원색적인 욕설로 정효근의 플레이를 비난해 화제가 됐다.

13일 정효근은 안양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정규리그 안양 KGC인삼공사와 원정 경기를 마친 뒤 공식 기자회견에서 “사실 그동안 석주일 전 위원이 방송에서 많은 욕설을 해 가족들이 큰 충격을 받았다”라며 “흥분을 가라앉히지 못하고 글을 쓰게 된 이유”라고 말했다.

KBL 제공
KBL 제공

그는 자신의 SNS에  “석주일 위원으로부터 욕설 방송에 관한 사과 문자를 받았다”라며 “이제 더는 일이 커지지 않길 바란다”고 진화에 나섰다.

이어 “감정적으로 글을 올렸는데 일이 커진 것 같다”라며 “나도 석주일 위원의 과거 폭행 사실을 공개하는 등 경솔한 부분이 있었다”라고 말했다.

앞서 정효근은 12일 자신의 SNS에 “석주일 코치가 인터넷 방송을 할 때 도가 지나칠 정도로 나에 대해 욕을 해 이 글을 쓰게 됐다”라며 “석주일 코치는 휘문고 코치 시절 엄청난 폭력을 가했던 폭력코치”라고 밝혀 논란이 됐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