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2막 접어든 ‘신과의 약속’, 시청률 고공행진 이어갈 수 있을까 (종합)

  • 김민성 기자
  • 승인 2019.01.12 15:1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민성 기자] ‘신과의 약속’ 출연진들이 앞으로 더욱 흥미진진해질 드라마의 관전 포인트를 밝혔다.

11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일산MBC 드림센터에서 ‘신과의 약속’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한채영, 오윤아, 배수빈, 이천희, 왕석현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신과의 약속’은 죽어가는 자식을 살리기 위해 세상의 윤리와 도덕을 뛰어넘는 선택을 한 두 쌍의 부부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한채영-배수빈-오윤아-이천희-왕석현 / MBC 제공

드라마가 계속 해서 사랑 받는 이유에 대해 묻자 배수빈은 “소재 자체가 자극적일 수 있다. 하지만 여러 가지 자극적인 소재들 안에서 그런 일들이 일상에서 벌어질 수 있는 일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러한 환경 속에서 헤쳐나가고 중요한 가치들을 추구해 나가는 사람들의 모습과 심리들이 시청자분들에게 많은 공감을 얻고 있지 않나 싶다”고 답했다.

이천희는 “많은 분들이 과연 현우는 누가 키우게 되냐고 묻는다. 저도 드라마 대본 볼 때마다 느끼는데 부모로서 어떤 선택을 하게 될까 생각한다. ‘이 아이는 어떨까’ 하면서 부모의 마음으로 보게 된다. 시청자분들도 똑같으실 것 같다. 비슷한 상황에 있는 부모던, 그렇지 않은 부모던 공감할 수 있는 것 같다”고 답했다.

이어 오윤아는 “엄마인 분들께서 많은 공감을 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 부모일 수도 있고 자식일 수도 있는 입장에서 공감 되는 것 같다. 주변에서 보시는 분들이 집중해서 보느라 시간 가는 줄 모른다고 하신다”라며 웃어 보였다.

한채영 / MBC 제공
한채영 / MBC 제공

한채영은 “얼마만큼 할 수 있나 관심 있게 봐주신다. 그것뿐만 아니라 드라마가 다양한 스토리가 있다. 더 재미를 느끼면서 볼 수 있는 소재다. 많은 분들이 대립이나 감정선들을 보시면서 흥미를 가질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2막에 접어든 드라마의 관전 포인트에 대해서 한채영은 “극적인 내용들이 더 많을 것 같다. 서지영이라는 인물이 그동안 슬픔이 많았지만 앞으로는 슬픔을 참으면서 더욱 강인한 엄마의 모습을 보여줄 것 같다. 많은 분들이 기대해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배수빈은 “이제 조금 드라마가 불이 붙는 듯한 느낌이 든다. 대본이 전개가 빠르고 뭔가 상황들이 급박하게 돌아가서 저희들도 연기를 하는 입장에 있어서 많은 고민을 하며 연기를 하는 상황이다”라고 답했다.

또한 “그래서 기대를 하셔도 될 것 같다. 저희도 대본이 기다려지고 저 역시도 대본이 나올 때마다 감독님과 작가님께 물어보고 있다”고 말했다.

배수빈 / MBC 제공
배수빈 / MBC 제공

그는 “저희도 스토리에 빠져있고 함께 보시는 시청자분들도 공감하고 계시기 때문에 긴박한 전개들을 함께 따라가시면 더욱 흥미진진하게 보실 수 있을 것이라 생각된다. 저도 연기를 하면서 기대가 된다”며 작품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오윤아는 “이제 정말 본격적으로 시작이다. 전개도 스피드 있게 진행될 예정이다. 일단 한 씬 한 씬 최선을 다 해서 촬영 중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작가님께서 써주시는 빠른 전개와 스토리를 시청자 분들에게 와닿도록 전달하기 위해서 최선을 다 해서 연기 하고 있다. 계속 지켜봐주신다면 더욱 풍성한 드라마를 만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천희 / MBC 제공
이천희 / MBC 제공

이어 이천희는 “대본을 볼 때마다 ‘이렇게 될 줄 몰랐는데’라고 생각한다. 현우를 보내는 것도 신기했는데 다음 주 방송에 현우와 준서가 같이 나오니까 이렇게 전개가 될 수 있구나 싶었다”고 답했다.

그는 “점점 캐릭터가 바뀌고 열리는 느낌이다. 내용도 풍부해지지만 방송에 나오는 많은 캐릭터들이 변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오윤아와 이천희는 우나경과 송민호를 연기하며 가장 중점을 뒀던 부분도 함께 언급했다.

오윤아는 “이기적일 수도 있지만 가장 솔직한 역할이다. 두 가지를 공감해야 했다. 어려운 부분도 있다. 나경이는 사실 더 집착하고 애착하고 아이한테 모든 것을 쏟을 수 밖에 없는 입장인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내가 받고 싶은 사랑을 더 주고 싶어서 열심히 사랑한다는 느낌이 든다. 자연스럽지 못한 사랑을 줄 수 밖에 없는 것 같다. 아이를 사랑함과 동시에 욕망이 있고 야망이 있는 여자다. 아이가 내 모든 것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 MBC 제공
한채영-배수빈-오윤아-이천희-왕석현 / MBC 제공

그는 “아이를 통해서 얻어야 하는 것이 있기 때문에 나경이는 그걸 가지고 아이를 키우겠다고 결심을 했다. 재욱을 사랑하는 마음도 남다르다고 생각한다. 이 남자를 가지고 싶고 정말 내 사람으로 만들고 싶다는 마음도 있는 것 같다. 절실한 마음으로 아이를 키우는 여자인 것 같아서 그런 걸 보여드리려고 했다”고 답했다.

이어 이천희는 “모든 것을 민호가 선택한 것 같다. 현우도 자식으로 맞이한 거다. 누굴 탓할 수도 없다. 모든 것은 저의 선택이었고 내가 책임져야 될 부분이다. 어쩌면 민호가 가장 행복한 사람이 아니었을까”라고 말했다.

이어 “낳진 않았지만 자식이 생겼으니 이 인물이 정말 행복한 사람이 아닐까. 가정을 지키고 싶고 행복을 지키고 싶어하는 마음은 절실하지 않을까 간절하지 않을까. 저도 그렇게 생각하며 연기했다”고 답했다.

마지막으로 왕석현은 앞으로 나올 시청률에 대해 “20% 정도 나올 것 같다. 그런데  배우, 스태프들이 모든 열정을 다해 촬영하고 계시기 때문에 솔직히 30%까지 갔으면 좋겠다”며 웃어 보였다.

한편, ‘신과의 약속’은 매주 토요일 밤 9시 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