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그것이 알고 싶다’(그알), 빙상연맹 전명규-노선영-김보름 문제 조명방송 새삼 눈길

  • 이정범 기자
  • 승인 2019.01.12 11:1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범 기자] 2018 평창동계올림픽이 끝나고 한국 빙상계에 불어닥친 '적폐 논란'의 중심에 선 전명규(한국체대 교수) 대한빙상경기연맹 부회장이 보직에서 사퇴했다.
 
빙상연맹은 지난해 초 “전 부회장이 오늘 연맹에 부회장직 사임서를 제출했다”며 “임원이 사임서를 제출하면 곧바로 처리되는 정관에 따라 부회장직에서 물러났다”고 밝혔다.
 
전 부회장은 이날 연맹에 제출한 사임서를 통해 “연맹 임원으로 더는 역할을 하기 어려워 연맹을 위해 물러나는 게 바람직하다고 판단해 빙상과 관련한 모든 보직에서 사임한다”라고 밝혔다.
 
그는 “최근 불거진 여러 논란의 진위를 떠나 빙상을 아껴주시는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라며 “앞으로도 연맹과 관련된 어떠한 보직도 맡지 않겠다. 사임과 상관없이 현재 진행 중인 문화체육관광부 감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설명했다.
 
전 부회장은 쇼트트랙이 동계올림픽 시범 종목이던 1988년 캘거리 대회부터 15년 동안 대표팀 사령탑을 맡아 한국 남녀 쇼트트랙의 전성기를 이끈 인물로 김기훈, 김동성, 김소희, 전이경, 안현수(러시아명 빅토르 안) 등 수많은 쇼트트랙 스타를 배출했다.

SBS ‘그것이 알고 싶다’(그알) 방송 캡처

 
2014년 소치 올림픽 때는 빙상계 '파벌 논란'이 불거지면서 그해 3월 자진 사퇴했던 전 부회장은 지난해 2월 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두고 부회장으로 3년 만에 복귀했다.
 
하지만 또다시 ‘적폐 논란’의 중심에 서면서 1년 2개월 만에 물러났다.

특히 전 부회장은 SBS의 ‘그것이 알고 싶다’(그알)의 ‘겨울왕국의 그늘 - 논란의 빙상연맹’ 편에서 한국 빙상을 좌지우지하는 절대 권력을 흔들어온 장본인으로 지목됐고, 특정 선수의 메달 획득을 위해 다른 선수들의 희생을 강요했다는 논란에 휩싸이면서 공분을 샀다.

한편, 문체부와 대한체육회는 지난달 26일부터 2014년 소치 대회 이후 대표 선발 과정과 대표팀 훈련 등에 관한 자료와 함께 민원이 제기된 스피드스케이팅 및 쇼트트랙 대표팀 유니폼 교체 과정 등에 대해 감사를 펼쳤다.

SBS ‘그것이 알고 싶다’(그알) 방송 캡처

특히 평창동계올림픽 기간 논란이 됐던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경기 과정과 행정착오로 스피드스케이팅 노선영(콜핑팀)의 올림픽 출전이 좌절될 뻔한 사건, 쇼트트랙 심석희에 대한 코치 구타 사건 등도 들여다봤다.
 
그런데 방송이 있은 지 약 8년 뒤, 그동안 주로 비판을 받았던 김보름의 입에서 뜻밖의 이야기가 나왔다.
 
김보름은 11일 채널A ‘뉴스A 라이브’와의 인터뷰에서 “밝히기 힘들었던 부분이다. 2010년 선수촌에 들어왔는데 그때부터 평창올림픽이 있던 지난해까지 괴롭힘을 당했다”고 밝혔다.
 
“훈련 중 코치가 ‘한 바퀴 30초 랩타임으로 타라’고 해서 그에 맞춰서 뛰면 (노선영이) 스케이트를 타면서도 소리를 지르고 욕을 했다. 천천히 타라고. 그렇게 나의 훈련을 방해했다”고 전했다. 
 
“쉬는 시간에 라커룸으로 불러서 그런 적도 있었다. 숙소에서도 방에 불러서 그랬다”고 고백했다. 
 
김보름은 “선수끼리 당연히 견제가 있겠지만, 다른 선수의 경기력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는 것은 견제가 아니라 피해라고 생각한다”며 “선수촌은 잘하는 선수를 모아놓고, 선의의 경쟁을 해 서로 기량이 좋아지는 취지로 만든 것이라 생각한다. 하지만 나는 그 안에서 괴롭힘으로 인해 기량이 더 좋아질 수 없었다”고 말했다.
 
노선영이 괴롭힐 때마다 여러 차례 지도자에게 이야기했다는 김보름은 “선생님들이 노선영 선수에게 그러지 말라고 했는데 ‘왜 김보름 편만 드느냐’고 했다. 그러면 코치님들이 참으라고 했고, 결국 해결되지 않았다”고 했다.
 
김보름은 평창올림픽 직전 대표팀이 팀추월 훈련을 제대로 하지 않았고, 김보름이 한국체대 빙상장에서 따로 훈련을 받는 등 특별대우를 받았다는 노선영의 주장을 전면 반박했다. 또 팀추월 대표팀 분위기가 좋지 않았다는 것도 사실이 아니라고 했다.
 
김보름은 “2017년 12월10일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 4차 대회가 끝난 뒤 15일부터 태릉에서 함께 훈련했다. 훈련 계획표와 영상도 모두 가지고 있다. 훈련을 하지 않았던 기간은 노선영 선수가 회장배 전국대회에 출전한 단 5일 정도 뿐”이라고 말했다.
 
“대회가 태릉국제스케이트장에서 진행됐는데 올림픽을 앞두고 훈련을 쉴 수 없었다. 그래서 다른 곳에서 훈련했다”며 “대회가 끝난 뒤 다시 함께 훈련했다”고 강조했다.
 
팀 분위기가 좋지 않았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경기 이틀 전 선수들과 코치진이 모두 모여 방에서 팀추월에 대해 상의했다. 경기 시작 직전 노선영 선수가 박지우와 나에게 어깨동무를 하고 웃으면서 경기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고 반박했다.
 
노선영은 팀추월에서 자신이 마지막 바퀴에서 가장 뒷 주자로 뛰는 작전을 올림픽에서 처음 시도한 것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김보름이 일부러 가속해 자신이 뒤떨어지도록 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김보름은 “노선영 선수가 마지막 주자로 달리는 전략은 평창올림픽을 1년 앞두고 올림픽 경기장에서 열린 세계종별선수권대회에서도 연습했다. 2017년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에서도 그런 전략을 써서 은메달을 땄다”고 주장했다.
 
또 “나는 가속을 하지 않았고, 되레 0.1초 정도 늦어졌다. 팀추월에서 맨 뒤에 있는 선수가 힘이 빠져서 거리가 벌어질 것 같으면 소리를 친다. 노선영 선수와 7년 정도 호흡을 맞췄다. 그동안 수많은 시합을 하고 많은 돌발 상황이 있었는데 뒤에 있던 노선영 선수가 소리를 질러 알려줬다”며 “하지만 올림픽 때는 소리를 쳐 사인을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김보름은 “화체육관광부 감사에도 성실히 임했다. 괴롭힘을 당한 이야기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평창올림픽 여자 팀추월 준준결승에서 노선영이 김보름, 박지우와 크게 떨어진 채로 결승선을 통과해 ‘왕따 주행’ 논란이 불거졌다. 경기 직후 방송 인터뷰에서 김보름이 노선영에 책임을 돌리는 듯한 발언을 하면서 논란은 더욱 커졌다. 
 
당시 김보름의 국가대표 자격을 박탈하라는 국민 청원이 등장해 수십만 명이 서명하는 등 사태가 걷잡을 수 없이 커졌다. 
 

평창올림픽에서 빙상계의 여러 병폐가 드러나면서 문체부는 대한빙상경기연맹에 대한 특정 감사를 진행했다. 문체부는 지난해 5월 감사 결과 ‘왕따 주행’에 고의성이 없었다고 발표했다.
 
이는 ‘그것이 알고 싶다’, ‘김어준의 블랙하우스’ 등에서 노선영이 언급한 내용과는 다소 상반된 이야기여서 그 진실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