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나혼자산다’ 전현무, ‘거미라도 될 걸 그랬어’급 생방 실수 공개 ··· “뭐든 맛있으면 된 거 아니냐?”

  • 강지연 기자
  • 승인 2019.01.12 00:3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지연 기자]  

‘나혼자산다’에서 전현무가 라디오 생방송 실수를 공개했다. 

11일 방송된 MBC ‘나혼자산다’에서는 전현무가 라디오 생방송 실수를 공개해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MBC ‘나혼자산다’ 방송 캡처
MBC ‘나혼자산다’ 방송 캡처
MBC ‘나혼자산다’ 방송 캡처
MBC ‘나혼자산다’ 방송 캡처
MBC ‘나혼자산다’ 방송 캡처
MBC ‘나혼자산다’ 방송 캡처


한혜진이 ‘오후의 발견’ 일일 디제이에 나섰다. 한혜진의 디제잉에 대해 청취자들 반응은 대체로 긍정적이었다. 방송이 막바지에 이를 즈음, 한혜진이 천명훈에게 신청곡 소개를 부탁했다.

천명훈은 “겨울이야기의 캔”이라고 말했다가 “아니, 캔의 겨울이야기”라고 급하게 정정했다. 천명훈의 실수에 스튜디오에 있던 출연자들이 폭소를 터뜨렸다. 박나래는 “친구가 부릅니다. 거미라도 될 걸 그랬어랑 뭐가 다릅니까?”라고 웃으며 말했다.

이때, 전현무가 자신이 라디오 생방송에서 했던 역대급 실수를 공개했다. 전현무는 휘성의 ‘사랑은 맛있어’를 ‘휘성은 맛있어’라고 말하는 대실수를 했다고 한다.

전현무는 “그렇게 소개를 한 후에 그냥 클로징 멘트를 하고 방송을 끝냈다“고 말했다. 자신의 생방송 중 실수를 공개한 후 머쓱해진 전현무는 “뭐든 맛있으면 된 거 아니냐?”는 농담을 해 청자들을 웃음 짓게 했다.

‘나혼자산다’는 매주 금요일 밤 11시 10분, MBC에서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