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비밀과 거짓말-최종화’ 오승아, 서인석 만나고 방송에 죄 고백…바다에 투신 자살시도 이중문 나타나 ‘열린 결말’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1.11 20:1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비밀과 거짓말’에서 오승아가 서인석을 만나고 방송에 자신의 죄를 고백하고 바다에 뛰어드는 모습이 그려졌다.
 
11일 방송하는 MBC 일일드라마‘비밀과 거짓말-최종화’에서 화경(오승아)은 가족들이 모두 떠나고 혼자 있는 상필(서인석)을 찾았다. 

 

MBC ‘비밀과 거짓말’ 방송캡처
MBC ‘비밀과 거짓말’ 방송캡처

 
상필(서인석)은 집 안으로 들어온 화경(오승아)을 보고 “여기가 어디라고 들어오냐? 네 이년 죽고 싶은게냐?”라고 호통을 쳤다.

그러자 화경(오승아)은 상필(서인석)에게 “그럼 할아버지 손으로 죽여주세요”라고 말하며 골프채를 손에 들려줬다.
 
상필(서인석)은 화경에게 “그래 내 손으로 죽여주마. 너는 노숙자로 지내다가 외로움이 지쳐 죽어가겠지?”라고 말했다.
 
화경(오승아)은 상필에게 “할아버지는 어떠신대요? 권실장님도 떠났고 어머니, 도빈씨, 재빈씨도 떠났죠? 내가 노숙자 신세지만 뭐가 다르냐? 저는 경찰에 자수하겠지만 할아버지는 외롭게 늙어갈 거에요”라고 말했다.
 
이어 화경은 “핏줄만 중요하다고 생각하지 않았다면 더 좋았을텐데”라고 말하고 집을 나갔다.
 
또 화경(오승아)은 도빈(김경남)에게 전화를 해서 인터뷰를 하면서 “돌 팔매질을 당하고 죄를 고백하고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가고 싶다. 죄를 모두 인정한다”라고 말했다.
 
재빈(이중문)은 화경(오승아)이 자수를 하려고 인터뷰를 하려는 것이 아니라 죽으려 한다는 사실을 알고 바닷가로 뛰어 갔다.
 

그곳에는 화경(오승아)이 바닷 속으로 뛰어 든 모습이 보이면서 시청자들에게 놀라움을 자아내게 했다.
 
 MBC 일일드라마 ‘비밀과 거짓말’는 매주 월요일~금요일 오후 7시 1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