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얼굴들’ 이강현 감독, “영화 통해 사람들이 살아가면서 겪는 허약함-삶의 조건 등을 보여주고 싶었다”

  • 이예지 기자
  • 승인 2019.01.11 18:5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예지 기자] 영화 ‘얼굴들’ 이강현 감독이 관객들에게 전하고 싶은 메시지에 대해 전했다.

11일 서울특별시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영화 ‘얼굴들’의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이강현 감독, 김새벽, 박종환, 백수장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영화 ‘얼굴들’은 3년간 함께 살았던 연인 기선과 혜진이 헤어진 뒤 각자 새로운 삶을 찾아가는 과정을 다룬 드라마다.

먼저, 영화 ‘얼굴들’을 연출한 이강현 감독은 이번 영화에 대해 “일단 다른 일반적인 영화보다는 많이 낯설 수 있다 생각한다. 영화들마다 수용하는 범위가 다를 수 있지만 감안하면서 봐주셨으면 좋겠다. 첫 장편 다큐 영화 작업이다. 사람들이 살아가면서 겪는 허약함들 삶의 조건들 등을 보여주고 싶었다”라고 전했다.

이강현 감독-/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강현 감독-백수장-김새벽-박종환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그는 영화 속 캐릭터들을 생각해 둔 섭외 1위순 배우들을 모두 다 캐스팅할 수 있었다고 한다.

첫 장편 영화의 시나리오를 쓴 만큼, 배우들과 같이 영화를 만들면서 가장 중점적으로 둔 부분에 대해 이강현 감독은 “사실 영화를 만드는 사람인데도 불구하고 영화를 많이 안 봐서 배우들 섭외 과정에서 많이 찾아봤는데, 공교롭게도 좋은 작업들 많이 하신 분들을 많이 찾을 수 있었고 그분들의 단편 카메오 출연이나 잠깐 나오는 부분들을 주의 깊게 봤다. 특히 배우 백수장 씨는 어느 옴니버스 영화에서의 걸음걸이가 마음에 들어서 캐스팅을 하게 됐다. 그런 아주 짧은 순간들의 인상들이 같이 하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됐고 그 이후에 확신을 가지게 됐다. 짧은 인상으로 캐스팅했다는 듯이란, 어떤 역을 하던 어떤 걸 하던 그 속에 있는 존재감이 마음에 들었다. 그래서 마음에 둔 배우들에게 촬영 전 영화에 대해 설득했고 다행히 배우분들의 고유의 존재감으로 잘 표현이 된 것 같다”라고 언급했다.

그렇다면, 배우들은 이강현 감독의 영화에 출연하게 된 계기나 소감은 어땠을까.

이에 박종환은 “이강현 감독의 ‘보라’라는 다큐를 재밌게 봤었고 ‘얼굴들’ 시나리오 받고 읽으면서 제가 봐왔던 기존의 영화들과는 사뭇 다른 구조의 시나리오였다. 또, 영화를 처음 연출하신다는 얘기를 듣고 감독님의 인상 역시 호기심으로 다가왔다. 그래서 이번 영화를 만들 때도 새롭고 재밌는 부분들이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을 해서 같이 하게 됐다”라고 전했다

김새벽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김새벽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김새벽은 “저는 이번 시나리오를 아는 분을 통해서 종이로 출력된 것으로 받아봤다. 지금까지 받아본 시나리오 중에서 젤 두꺼운 시나리오였고 인물 묘사보다는 공간이나 상황의 묘사, 소설에 가까운 시나리오였다. 또, 감독님이 다큐를 만드셨던 분이고 다른 방식으로 전개되는 영화가 어떤 게 흘러갈지 궁금했다. 그리고 혜진이라는 역할이 뜻하는 않는 상황 속에서도 어떻게 서든지 해내려고 하는 부분이 저와 닮았다고 감독님께서 얘기해주셔서 그 부분에 공감이 갔고 만나서 얘기나 구고 같이 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백수장은 “사실 영화를 보시면 아시겠지만 대본을 처음 받았을 때 영화보다 더 난해했고 무슨 얘기인지 몰랐어서 ‘그때 평소 친분이 있는 박종환 배우가 하게 될 것 같다’라는 얘기를 들어서 ’ 너 이거 할 거야 이거 무슨 이야기야?’라고 물어봤었다. 그 정도로 영화가 무슨 이야기를 하고 싶은 건지 몰랐었는데 같이 촬영하는 감독님이나 영화사 배우 등 함께하는 분들이 평소에 같이 해보고 싶었던 분들이라 고민하게 됐고 감독님과 2,3번 만나면서 이해하지 못했던 부분들에 대해 들어면서 어떤 그동안 우리가 이해하지 못했던 세계를 구현해내실 것 같아서 같이 하게 됐다”라며 영화에 출연하게 된 이유에 대해 전했다.

백수장이 말했듯이, 사실 이번 영화는 어떻게 보면 일반적으로 이해가 안 가는 장면들이 꽤 있다. 이에 배우들이 연기를 하면서의 어려웠던 부분이나 에피소드에 대해 궁금했다.

박종환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박종환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에 박종환은 “처음 시나리오를 읽었을 때 장면적으로 느껴졌던 것들은 ‘뭔가 새로운 것들이 쓰였구나’라는 느낌보다는 ‘감독님께서 살면서 보셨던 장면들이 아닐까’ 생각했다. 개인적인 오해일 수 있겠지만 ‘감독님만이 보았고 그걸 다시 보고 싶은 느낄 이 아닐까’ 생각하면서 장면 장면을 찍었던 것 같다. 기선이 느끼게 되는 정서들이 제 생각이 맞는지 감독님과 확인받았다. 그리고 감독님과 시나리오가 닮아있는 부분이 있다고 느꼈다. 연기하면서 표정이나 몸짓들을 최대한 저한테는 익숙하게 표현하려고 노력했는데 영화를 보시는 분들이 자연스럽게 느끼셨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김새벽은 “현자에서 카메라가 놓였을 때 앵글을 보면 낯선 것들이 많았는데 그 상시 생각했을 때 이 앵글의 그림은 어떤 부분이 돼야 되는데 머리로는 아는데 실제로 움직이고 연기하는 게 낯설게 느껴져서 쉽지는 않았다. 촬영이 끝날 땐 넘어보고 싶은 마음이었고 또, 감독님이랑 얘기를 많이 하면서 도움도 받고 열심히 설명해주셨다. 촬영 과정 자체가 쉽지 않았지만 오히려 촬영을 시작할 때 마음대로 안돼서 그걸 이겨보고 싶은 현장이었던 것 같다”라고 전했다.

백수장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백수장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백수장은 “저는 일단 제 캐릭터 속 직업이 택배기사 역할이었다. 직접 경험해보지는 않았지만 주위에서 늘 접한 직업이어서 우선적으로 직업적인 부분을 염두에 두면서 영화 준비를 했다. 다른 영화 같은 경우는 악인이나 캐릭터를 가지고 연기를 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 영화 속 역할은 다가가기 어렵게 느껴지는 반면 순수하게 저로 인해서 시작할 수 있을 것 같은 느낌이어서 중점을 둔 부분은 직업적인 것과 저답게 있어도 된다라는 생각이었다. 영화 속 꽃시장을 쭉 걸어가는 장면이 있었는데 감독님께서 ‘홍해가 갈라지는 바다 사이를 걸어가듯이 걸어갔으면 좋겠다’해서 그렇게 걸었는데 그런 디렉션은 처음 받아봐서 재밌었다”라고 설명했다.

끝으로, 이강현 감독에게 관객들에게 주고 싶은 메시지에 대해 질문했다.

이에 그는 “누구나다 어떻게 보면 허약한 삶이라는 조건들이 있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균형이나 파열된 순간에 살아가는 모습들을 보여주고 싶었다. 일단 출발은 정말 이유도 없지만 나이 외에 타인이 주는 감정적인 요인 그런 격동들에 의해 허약한 조건들 삶이 얼마나 힘들 릴 수 있는지의 부분들을 표현하고 싶었다”라고 전했다.

이렇듯, 이해하지 쉽지 않지만 깊은 뜻이 담긴 영화 ‘얼굴들’은 24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