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신과의 약속’ 한채영, “더욱 강인한 엄마의 모습 보여줄 것”

  • 김민성 기자
  • 승인 2019.01.11 16:2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민성 기자] ‘신과의 약속’ 한채영이 중반을 넘어간 드라마의 관전 포인트를 전했다.

11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일산MBC 드림센터에서 ‘신과의 약속’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한채영, 오윤아, 배수빈, 이천희, 왕석현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신과의 약속’은 죽어가는 자식을 살리기 위해 세상의 윤리와 도덕을 뛰어넘는 선택을 한 두 쌍의 부부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한채영 / MBC 제공
한채영 / MBC 제공

한채영은 “극적인 내용들이 더 많을 것 같다. 서지영이라는 인물이 그동안 슬픔이 많았지만 앞으로는 슬픔을 참으면서 더욱 강인한 엄마의 모습을 보여줄 것 같다. 많은 분들이 기대해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배수빈은 “이제 조금 드라마가 불이 붙는 듯한 느낌이 든다. 대본이 전개가 빠르고 뭔가 상황들이 급박하게 돌아가서 저희들도 연기를 하는 입장에 있어서 많은 고민을 하며 연기를 하는 상황이다”라고 답했다.

또한 “그래서 기대를 하셔도 될 것 같다. 저희도 대본이 기다려지고 저 역시도 대본이 나올 때마다 감독님과 작가님께 물어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저희도 스토리에 빠져있고 함께 보시는 시청자분들도 공감하고 계시기 때문에 긴박한 전개들을 함께 따라가시면 더욱 흥미진진하게 보실 수 있을 것이라 생각된다. 저도 연기를 하면서 기대가 된다”며 작품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천희 / MBC 제공
이천희 / MBC 제공

이어 이천희는 “대본을 볼 때마다 ‘이렇게 될 줄 몰랐는데’라고 생각한다. 현우를 보내는 것도 신기했는데 다음 주 방송에 현우와 준서가 같이 나오니까 이렇게 전개가 될 수 있구나 싶었다”고 답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점점 캐릭터가 바뀌고 열리는 느낌이다. 내용도 풍부해지지만 방송에 나오는 많은 캐릭터들이 변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신과의 약속’은 매주 토요일 밤 9시 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