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윤창호씨 사고 가해자에 징역 8년 구형…“음주운전에 딴짓까지, 엄중 경고 필요”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01.11 15:1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만취 상태로 음주운전을 저질러 윤창호 씨를 치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박모(26) 씨가 사고 순간 동승자인 여성과 딴짓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박씨는 11일 최후진술에서 “잘못했다”고 반성했으나 유족과 윤창호 친구들은 ‘거짓 사과’라며 분노했다.

이날 오전 10시 부산지법 동부지원 형사4단독 김동욱 판사 심리로 열린 공판에서 검사는 “사고 차량 블랙박스를 보면 피고인이 사고 순간 동승자인 여성과 딴짓을 하다가 횡단보도에 서 있던 윤창호 씨 등 2명을 충격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박씨도 검찰의 질문을 받고 함께 술을 마시고 BMW 승용차 타고 가다가 동승자와 딴짓을 한 것을 인정했다.

검사는 “국방의 의무를 하던 윤씨의 생명권을 침해해 가족과 친구들의 상실감이 크고 피고인이 진심으로 반성하는 계기를 주면서 동시에 음주 운전자들에게 엄중한 경고를 할 필요가 있다”고 징역 8년을 구형했다.

이날 재판에는 유족과 사고로 다친 윤씨 친구 배모(23)씨가 증인으로 나와 가해자에게 엄벌을 호소했다.

박씨는 지난 9월 25일 새벽 혈중알코올농도 0.181% 상태로 BMW 차량을 몰다가 해운대구 미포오거리 교차로 횡단보도에 서 있던 윤씨와 친구 배씨를 치어 윤씨를 숨지게 한 혐의(위험 운전 치사 등)로 기소됐다.

이 사고로 인해 이른바 ‘윤창호법’이 만들어지기도 했지만, 여전히 음주운전 적발 건수는 줄어들지 않고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