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전명규 전 빙상연맹 부회장, 조재범 코치 성폭행 사실 인지하고도 선수들 압박 의혹…이번엔 어떤 결말 맞이하나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01.11 14:3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전명규 전 대한빙상경기연맹 부회장이 실시간 검색어에 등장해 눈길을 끈다.

전명규는 1988년 캘거리 동계올림픽 때부터 쇼트트랙 대표팀 사령탑을 맡았고, 그의 지도하에 김동성, 전이경, 안현수 등 수많은 스타 선수들이 배출되었다.

이후 2009년부터는 대한빙상경기연맹 부회장을 맡아 스피드 스케이팅에서도 이상화, 모태범, 이승훈 등의 선수들을 발굴하기도 했다.

전명규 / 연합뉴스
전명규 / 연합뉴스

하지만 이러한 성과에도 불구하고 그가 좋지 못한 평을 듣는 건 바로 연맹의 성폭행 묵인 때문.

과거 파벌 논란과 더불어 조재범 전 코치의 성폭행 사실이 드러나면서 점점 비난 여론이 들끓고 있다.

게다가 한 매체가 전명규 전 부회장이 성폭행 사건을 인지하고도 선수들에게 압박을 가했다고 폭로해 비난 여론은 더욱 심해지고 있다.

이 때문에 빙상연맹에 대한 신뢰는 끝을 모르고 떨어지고 있으며, 젊은빙상인연대는 조재범 코치 이외에도 성폭행을 저지른 코치들이 있다며 추가 폭로했다.

지난해 문체부의 감사를 받았던 그가 이번에는 어떤 결말을 맞이하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