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신의퀴즈 리부트-최종화’ 김호정, 김재원이 주입한 바이러스 ‘뇌를 먹는 아메바’…류덕환은 ‘김준한 바이러스 추적’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1.10 23:3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신의 퀴즈: 리부트’에서 김호정은 김재원이 자신에게 주입한 바이러스의 정체를 알아내고 류덕환은 김준한의 바이러스 해독을 추적 연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10일 방송된 ocn 수목드라마‘신의 퀴즈: 리부트-최종화’ 에서 서실장(김호정)이 현상필(김재원)이 자신에게 주입한 바이러스의 정체를 알게 됐다. 

 

OCN‘신의 퀴즈: 리부트’방송캡처
OCN‘신의 퀴즈: 리부트’방송캡처

 
서실장(김호정)은 의사에게 피를 뽑게하고 어떤 바이러스인지 알아내게 했는데 그 바이러스는 ‘뇌를 먹는 아메바’로 코다스에서 얼마 전까지 연구한 바이러스였다.
 
한편, 진우(류덕환)은 혁민(김준한)이 감염된 페스티코닌을 추적 조사했고 수안(박효주)와 동근(송지호)는 홍콩의 한 부호가 해독제를 맞고 치매와 검버섯까지 치료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또 현상필(김재원)은 자신이 앓고 있는 병을 동생 승빈(윤보라)엑 숨기는 모습을 보이면서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OCN 수목드라마‘신의 퀴즈: 리부트’은 매주 수요일, 목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