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증인’ 정우성-김향기, 이미 17년 전 만난 사이 “삼촌이 건넨 손잡고 따라갔다”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01.10 18:1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증인’ 정우성과 김형기의 특별한 인연이 시선을 끈다. 

10일 서울 광진구 광장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증인’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정우성과 김향기, 이한 감독이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증인’은 살인 용의자의 변호를 맡게 된 변호사가 사건의 유일한 목격자인 자폐 소녀를 만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휴먼 영화다.

김향기-정우성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김향기-정우성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영화로는 처음 호흡을 맞추는 정우성과 김향기의 인연도 남다르다. 17년 전, 김향기가 생후 29개월 당시 찍은 데뷔 CF를 정우성과 함께 찍었던 것. 

이에 대해 김향기는 “기억이 나진 않는다”고 밝히며 “낯선 촬영장에서 겁도 많이 먹고 엄마 옆에서 안 떨어졌다고 하더라. 촬영이 불가능 할 정도여서 다른 아역 배우로 대신하려고 했는데, 정우성 삼촌이 함께 하자고 손을 건네자 제가 웃으면서 정우성 삼촌 손을 잡고 따라갔다고 하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정우성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정우성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그간 정우성은 ‘아수라’ ‘더킹’ ‘강철비’ ‘인랑’ 등 주로 강렬한 영화에서 인상을 남겼다. 그런 그에게 ‘증인’을 선택하게 된 배경에 대해 묻자 “지난 몇 년간 센 영화, 센 캐릭터를 하다 보니까 ‘증인’ 시나리오를 읽을 때 따뜻하고 치유를 받는 느낌이었다. 이런 느낌은 우리에게 다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최근 작들은 숨이 막히는 긴장감이 있었는데 ‘증인’은 숨이 트이는 느낌이었다”라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극 중 정우성은 살인 용의자의 변호사 순호 역을 맡았다. 딱딱한 법정 용어가 난무하는 법정신을 촬영할 때 힘든 점은 없었을까. 이에 그는 “법정드라마처럼 법률적으로 파헤치는 영화는 아니다. 증인과 변호사와의 대화 속에서 소통하는 것에 초점을 뒀다. 법률 적인 용어 때문에 애먹진 않았다. 법정 신에서는 감정에 따라가면서 연기했다”고 전했다.

‘완득이’, ‘우아한 거짓말’의 이한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정우성과 김향기가 출연해 화제가 된 영화 ‘증인’은 오는 2월 전국 개봉 예정이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