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증인’ 정우성, 김향기에 “교감할 수 있는 좋은 상대 배우”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01.10 17:5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증인’ 정우성이 김향기와의 훈훈했던 연기 호흡에 대해 전했다. 

10일 서울 광진구 광장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증인’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정우성과 김향기, 이한 감독이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증인’은 살인 용의자의 변호를 맡게 된 변호사가 사건의 유일한 목격자인 자폐 소녀를 만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휴먼 영화다.

김향기는 자폐 소녀라는 힘든 역할을 소화해야 했다. 그는 “대본을 보고 감독님과 얘기를 나눈 것이 힘이 됐고 보내주신 영상 자료들과 책도 읽어 봤다. 지우 자체를 잘 표현하는 게 중요했다. 감각이 중요하고, 의도치 않은 것들이 고통스러운 아이다. 어느 느낌으로 다가올까 생각하면서 혼자 연습했다”라며 캐릭터를 구축해 나간 과정에 대해 전했다.

정우성-김향기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정우성-김향기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또한 그는 “(감독님께서) 자유롭게 지우를 표현했으면 좋겠다고 하셨다. 있는 그대로 상황에서 지우를 표현하는 게 가장 중요했다. 겉으로는 잘 표현하지 않는 아이지만 굉장히 많은 생각과 감정을 느끼는 아이다. 뭔가 은연중에 나오는 손동작 표정을 통해 이를 표현하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정우성은 이런 김향기에 대해 “(컷이 들어가면) 표정 자체가 바뀐다. 디테일 하나하나에 온전히 지우를 보여준다. 교감할 수 있는 좋은 상대 배우”라고 칭찬했다.

김향기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김향기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에 김향기는 “배려의 아이콘”이라며 정우성에 대해 화답하며 “순호 장면이 아니어도 대사를 끝까지 해주시고 기다려주신다. 힘든 부분인데 항상 현장에서 그런 모습을 보여주셨다. 그뿐 아니라 주변 분들 식사 끝날 때까지도 기다려주신다”라고 더해 훈훈함을 전했다.

‘완득이’, ‘우아한 거짓말’의 이한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정우성과 김향기가 출연해 화제가 된 영화 ‘증인’은 오는 2월 전국 개봉 예정이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