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경기도, 버스 전면파업에 비상수송대책 마련…‘노선 보완 및 전세버스 투입’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9.01.09 19:1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하연 기자] 경기도가 버스파업에 비상수송대책을 마련했다. 

9일 경기도에 따르면 안양시와 안산시 등 6개 시의 8개 버스회사 노조가 경기도버스운동사업조합과 임금협정 등 단체교섭이 결렬되자 지난달 12일 경기지방노동위원회에 노동쟁의 조정신청을 해 이날 오후 4시부터 경기지방노동위원회 중재로 조정회의를 하고 있다.

8개 버스회사 노조는 이날 최종 조정회의가 결렬되면 10일 오전 4시부터 전면파업에 들어간다는 계획이다.

파업 참가 예정 노조는 수원과 화성의 경진여객운수·삼경운수, 안양 보영운수·삼영운수, 안산 경원여객·태화상운, 부천 소신여객, 시흥 시흥교통 등으로 이들 회사는 157개 노선에 1천925대 버스를 운행 중이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8개 버스회사 노조가 파업에 들어가면 하루 평균 85만여 명이 불편을 겪을 것으로 경기도는 보고 있다.

이에 따라 경기도는 이날 오후부터 교통국장을 본부장으로 34명의 공무원이 참여하는 경기도 비상수송대책본부를 구성했다. 또한 파업에 대비해 비상수송대책도 마련했다.

경기도는 파업을 예고한 버스회사가 있는 수원·안양·안산·부천·화성·시흥 등 6개 시에 파업에 동참하지 않는 264개 버스회사 시내버스 2천622대를 동원해 노선을 조정, 보완할 수 있도록 당부했다.

6개 시 24개 노선의 마을버스 204대도 운행구간을 확대해 파업노선을 보완하도록 했다. 또 전세버스 115대를 투입하고 6개 시 소속 택시 1만6천212대의 부제도 파업 기간 해제할 예정이다. 

또한 경기도는 버스정보시스템과 SNS, 홈페이지, 포스터 등을 통해 대체노선 이용을 알리는 등 주민 불편을 최소화할 방침이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이날 오후 긴급대책회의를 열고 “협상이 잘 진행돼 파업에 이르지 않는 것이 최선이나 만약을 대비해 도민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비상대책을 잘 추진해야 한다”고 당부의 말을 전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