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왜그래 풍상씨’ 유준상, “드라마 제작 환경 좋아 스태프들 얼굴 밝다”

  • 김민성 기자
  • 승인 2019.01.09 15:3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민성 기자] ‘왜그래 풍상씨’ 유준상이 드라마 제작 환경에 대해 언급했다.

9일 오전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KBS2 ‘왜그래 풍상씨’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유준상, 이시영, 오지호, 전혜빈, 이창엽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왜그래 풍상씨’는 동생 바보로 살아온 중년 남자 풍상 씨와 등골 브레이커 동생들의 아드레날린 솟구치는 일상과 사건 사고를 통해 가족의 의미를 생각해보는 드라마다.

유준상 / KBS 포토뱅크 제공
유준상 / KBS 포토뱅크 제공

유준상은 “스태프들 새벽 촬영은 아예 없고 12시 이전에 다 끝난다. 그리고 그 다음날에도 시간을 보장한 뒤 나온다. 중간중간 쉬는 시간도 있다”며 드라마 제작 환경에 대해 말했다.

이어 “그래서인지 스태프들이 밝다. 같이 몰입하고 감정 잡는 씬이 있으면 같이 울고 웃는다. 점점 자리 잡고 있지만 아직 드라마 환경이 개선되려면 멀었다고 생각한다. 그래도 한 팀이라도 이렇게 하면 점점 개선이 될 것 같다”며 자신의 소신을 밝혔다.

그는 “감독님께서 하시는 모습을 보고 놀랐다. 이렇게 한다면 스태프와 배우들이 즐겁게 일할 수 있을 것 같다. 미니시리즈라서 힘든 점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대본 연습을 할 수 있는 것은 축복받은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유준상은 “그렇게 치열하고 재밌게 하는 현장인 만큼 첫 방송에서는 고전하겠지만 점점 여러분의 마음에 스며들 거다”라며 작품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유준상 / KBS 포토뱅크 제공
유준상 / KBS 포토뱅크 제공

이에 진형욱PD는 “저도 노동자인데 좋다고 생각한다. 현장이 좋다는 것은 서로 호흡이 잘 맞는다는 거고 배우나 스태프들이 나눠져서 촬영 현장을 이끌어가기 보다 이야기에 몰입하다 보니 빨리빨리 진행이 되는 것 같다”고 답했다.

이어 그는 “밥시간, 자는 시간은 정확히 지킨다. 서로 즐겁게 일하다 보니까 그런 것이 따라온 것 같다”고 답했다.

한편, KBS2 ‘왜그래 풍상씨’는 9일 수요일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