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왜그래 풍상씨’ 이시영, “작품 출연 이유? 캐릭터에 신선함 느꼈다”

  • 김민성 기자
  • 승인 2019.01.09 15:1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민성 기자] ‘왜그래 풍상씨’ 이시영이 작품에 출연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9일 오전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KBS2 ‘왜그래 풍상씨’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유준상, 이시영, 오지호, 전혜빈, 이창엽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왜그래 풍상씨’는 동생 바보로 살아온 중년 남자 풍상 씨와 등골 브레이커 동생들의 아드레날린 솟구치는 일상과 사건 사고를 통해 가족의 의미를 생각해보는 드라마다.

이시영 / KBS 포토뱅크 제공
이시영 / KBS 포토뱅크 제공

이시영은 “사실 대본을 받은 시점이 ‘사생결단 로맨스’가 끝난 지 한 달도 안 됐었던 상태여서 휴식기를 가지고 싶었다. 그런 와중에 작가님 대본을 읽게 됐는데 읽으면서 탈출구를 만난 느낌이 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극 중 화상이는 진짜 화상 짓을 하고 다니고 철부지에 내면 연기가 없을 정도로 내 속에 있는 말들을 다 표현하는 막무가내 캐릭터를 가지고 있다. 그동안 올바르고 선하며 정의로운 역할을 많이 맡았는데 화상이의 표면적인 부분들이 신선하게 다가왔다”며 작품에 출연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이어 “대본을 읽으면서 화상이가 인간성을 회복해나가는 과정이 제가 생각했던 것과는 달리 감동적인 부분이 있었다. 그런 부분에서 더욱 매력적으로 다가왔다”고 답했다.

이시영 / KBS 포토뱅크 제공
이시영 / KBS 포토뱅크 제공

이시영은 “저 역시도 막연하게 이 드라마를 찍으면서 충족되고 치유될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 화상이의 돼먹지 못한 캐릭터 때문에 진심 어린 모습들이 더욱 굵직하게 다가왔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지금 이 자리에서 그것을 디테일하게 표현할 수는 없겠지만 개인적으로 욕심이 많이 났었다. 그림관, 인생관 자체가 멋있게 느껴졌고 이걸 어떻게 작가님 의도대로 표현할 수 있을까 고민했다. 그래서 적극적으로 감독님, 작가님과 많은 얘기를 했다”고 말했다.

이어 “중, 후반으로 갈수록 화상이의 변화된 모습들과 상처를 치유하는 모습이 기대된다”며 드라마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KBS2 ‘왜그래 풍상씨’는 9일 수요일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