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자유한국당 나경원 “조국은 영혼 탈곡기 수석” 강도높은 비판

  • 김희주 기자
  • 승인 2019.01.09 14:3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희주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9일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에 대한 공세 수위를 높였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중진의원 회의에서 과거 조국 수석이 불법 사찰과 관련해 게재한 SNS를 언급한 뒤 “본인이 말한 것과 꼭 맞는 사찰을 자인한 조국 수석은 사과하고 법적 책임을 지는 게 맞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미 밝혀진 것처럼 민간인 사찰은 말할 것도 없고 지금 가장 이슈가 되는 것은 공무원 휴대폰 임의제출 동의서 받고 뒤졌다는 것”이라며 “이것이 바로 조국 수석이 트윗에 올린 영장 없는 이메일 수색보다 더 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름 붙였다. 휴대폰 사찰 수석, 휴대폰을 사찰하면 모든 사생활, 소위 양심과 영혼까지 나온다. 그래서 영혼 탈곡기 조국 수석”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전날 청와대 참모진 개편에 대해서는 “한마디로 야당에 대한 전쟁 선포로 밖에 볼 수 없다”라고 평가했다.  

이어 “임종석 실장은 통일부 장관으로 가네, 총선에 출마하네 등 이야기를 하고 있다. 조국 수석은 ‘국민과 함께 사법 개혁을 하겠다’는 이야기를 트위터에 올렸다”라며 “사과와 반성 대신 오만한 태도”라고 비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가짜뉴스를 엄단하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서는 “가짜뉴스를 만드는 곳은 청와대”라고 맞받았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