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2019 아시안컵’ 베트남 언론·축구 팬들, 박항서호 이라크 역전패에도 “대담한 경기” 격려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01.09 13:3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베트남 언론과 축구 팬들이 아라크와의 역전패에 아쉬움을 나타내면서도 격려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은 지난 8일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이라크에 2-3으로 역전패했다.

그러나 현지 언론매체들은 이라크가 2007년 대회 챔피언이었는데도 박항서호가 대담한 경기를 펼쳤다고 칭찬했다. 

온라인 매체 VN익스프레스는 “베트남 대표팀이 2007년 대회 챔피언에 맞서 잘 싸웠고 대등한 경기를 펼쳤지만, 마지막 순간에 패했다”고 보도했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일간 뚜오이쩨는 “박항서호가 경기에서 두 차례나 리드하는 등 2007년 아시안컵 우승팀에 맞서 두려움이 없는 것 같았다”고 전했다. 

뚜오이쩨는 그러면서 “이라크 대표팀이 마지막 순간에 역전 골을 넣어 대담한 경기를 펼친 박항서호를 축하하려던 축구 팬들의 꿈이 깨졌다”고 아쉬워했다. 

일간 년전은 “베트남 대표팀이 승점을 놓쳤지만, 강팀인 이라크에 맞서 90분 내내 대담한 경기를 펼쳐 칭찬받아 마땅하다”고 평가했다. 

박항서 감독도 경기 후 공식 기자회견에서 “마지막 역전골은 아쉽지만, 선수들이 ‘베트남 정신’으로 한 치의 물러섬 없이 맞섰다”고 밝혔다. 

소셜미디어에도 박 감독과 베트남 축구대표팀을 격려하는 글이 쇄도했다. 

박항서호는 오는 12일 이란과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