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붉은 달 푸른 해’ 김여진-문예원, 의미심장한 인물로 재등장… ‘궁금증 폭발’

  • 김유표 기자
  • 승인 2019.01.08 17:2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유표 기자] ‘붉은 달 푸른 해’ 김여진, 문예원 등 의미심장한 인물들이 재등장한다.

MBC는 8일 ‘붉은 달 푸른 해’(극본 도현정/연출 최정규/제작 메가몬스터)에 김여진과 문예원 등이 의미심장한 인물들로 재등장한다고 밝혔다.

‘붉은 달 푸른 해’ / MBC
‘붉은 달 푸른 해’ / MBC

누구보다 아이들을 좋아하고, 말갛고 햇살 같은 미소를 짓던 청년 이은호(차학연)이 연쇄 살인범 ‘붉은 울음’이었으며, 그가 ‘붉은 울음’이 된 것은 어린 시절부터 당해온 처참하고도 잔혹한 아동학대 때문이었다.

특히 총소리가 탕 울린 뒤, 그가 바닥에 쓰러진 26회 엔딩은 시청자에게 큰 충격을 안겼다.

정말 그가 사망한 것인지, 정말 이은호 혼자 모든 연쇄살인사건을 계획하고 실행한 것인지 열혈 시청자들은 충격 뒤 또 다른 궁금증에 사로잡혔다.

이런 가운데 ‘붉은 달 푸른 해’가 27~28회 방송을 앞두고 또 한 번 의미심장 전개를 예고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앞서 ‘붉은 울음’과 연결고리가 있던 두 인물 동숙(김여진), 미선(문예원)의 등장을 예고한 것이다.

동숙은 가정폭력 피해자였다. 도박꾼인 그의 남편은 하루가 멀다 하고 동숙과 딸에게 매질을 했다.

그런 그녀에게 ‘붉은 울음’이 접근했고, 남편은 얼마 후 자동차에서 변사체로 발견됐다.

처음에는 자살로 판단했으나, 동숙이 남편으로 위장해 번개탄을 구입하는 CCTV영상이 발견되며 차우경, 강지헌(이이경), 전수영(남규리)가 ‘붉은 울음’에 대해 의심하기 시작했다.

반면 미선은 아동학대 가해자였다. 어린 아들, 딸을 방임한 것. 결국 버려져서 길을 헤매던 미선의 아들이 차우경 차에 치이면서 이 모든 사건이 시작됐다.

그는 아들 죽음 소식을 듣고도 슬퍼하지 않았다. 오히려 차우경에게 아들의 목숨 값을 요구하기까지 했다.

결국 그는 ‘붉은 울음’에게 쪽지를 받았고, ‘붉은 울음’과 연관이 있는지 알 수 없지만 뺑소니 사고까지 당했다.

이렇게 ‘붉은 울음’과 연관 있는 두 사람이 27~28회 예고에 등장한 것이다.

새로운 삶을 시작한 동숙은 차우경에게 ‘붉은 울음’으로 밝혀진 이은호의 알리바이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다.

미선은 딸과 만나는 조건으로 뺑소니 사고 합의금을 받았다고 밝혀, 또 다른 의심을 불러 일으켰다.

‘붉은 울음’과 연관된 의미심장한 두 인물의 재등장이다. 이를 통해 예고 속 강지헌이 그렇듯 열혈 시청자들 역시 ‘붉은 울음’에 대한 새로운 의심을 하게 됐다.

‘붉은 달 푸른 해’ 27~28회는 9일 밤 10시 MBC에서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