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바른미래당 하태경 “한국당, 지만원 대한 분명한 입장 밝히라”…한국당 나경원 “당내 의견 수렴해야”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01.08 13:1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자유한국당의 ‘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회’ 위원 추천이 계속해서 미뤄지는 가운데,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8일 “5·18 북한 특수부대 개입을 주장하는 극우 논객 지만원씨에 대해 분명하게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요구했다.

하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황당무계한 증언을 하는 지만원씨에 대해 아직까지도 5·18 진상조사위원으로서의 가능성을 열어놓고 있는 한국당은 도대체 어떤 생각을 하고 있는지 궁금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하태경 / 뉴시스
하태경 / 뉴시스

그는 “지만원씨는 당시 10대, 초등학생이었던 탈북자들까지도 특수부대원이었다고 우스운 주장을 하고 있다”며 “지씨가 한국에 있는 탈북자 수십 명이 광주 특수부대로 잠입했다고 주장해서 탈북자들이 집단적으로 명예훼손을 걸어놓고 있다. 탈북자 공적 1호가 바로 지만원씨”라고 설명했다.

하 의원은 “한국당은 5·18 광주항쟁에 대해서 북한군 특수부대 개입 여부에 대한 입장을 조속히 밝히고 지만원씨에 대해서도 입장을 밝혀야 한다”며 “그것과 별도로 지씨는 황당무계한 얘기 제발 좀 그만 하고 탈북자들에게 무릎 꿇고 사죄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나경원 / 뉴시스
나경원 / 뉴시스

같은 당의 채이배 의원도 “광주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위원회는 특별법 시행에 따라 위원회가 구성된 날로부터 2년 내의 진상규명 활동을 할 수 있다”며 “한국당이 차일피일 위원회 위원 선정과 추천을 미루고 있어 현재 위원회가 무력화되고 있다”고 성토했다.

채 의원은 “한국당은 조속히 위원회 위원 선정과 추천을 완료해주기 바란다"며 "미룬다고 해서 끝날 일이 아니다. 위원회가 구성된 날로부터 2년 간 활동하기 때문에, 미룰 수 있는 일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지만원 / 뉴시스
지만원 / 뉴시스

한편 지만원씨는 자신을 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회 위원으로 추천해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향해 공개석상에서 욕설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지씨는 지난 4일 나 원내대표가 회동에서 자신의 진상조사위원 선출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피력하자, 다음날 한 극우단체 집회에 참석해 “나경원 그 ×× 여자 아니냐” 등의 욕설 섞인 폭언을 쏟아냈다.

나 원내대표는 지씨에 대한 조사위원 선출 여부에 대해 “북한군 개입 여부가 진상조사 범위에 포함돼 있어서 그쪽에 전문성이 있어 응모하신 듯한데 여러 검토를 하는 중이었다”며 “당내 의견을 좀 더 수렴해야 하는 부분이 있다”고 말을 아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