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아이유(IU), 투기 의혹 루머에 건물 내부 사진 공개…소속사 측 “허위사실 유포와 명예 훼손에 강경한 법적 대응할 것”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9.01.08 09:4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아이유(27)가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반박했다.

아이유 소속사 카카오엠은 지난 7일 “해당 건물에 대한 매매 계획이 없으므로 일각의 투기 관련 루머는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밝혔다.

이날 일각에서 정부가 수도권광역급행열차(GTX) 사업을 추진하면서 부동산 가격이 상승하고 있고, 아이유가 수혜를 입게 됐다는 주장이 나왔다. 아이유가 경기 과천시에 매입한 부동산 가격이 급등했다는 것.

카카오엠에 따르면 아이유가 지난해 1월 본가 근처 과천시에 매입한 건물은 아이유 모친 사무실, 아이유 개인 작업실, 아이유가 지원하는 후배 연습실 등으로 사용 중이다. 카카오엠은 “시세 차익을 노리고, 단기간에 매각할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아이유(IU)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아이유(IU)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현재 온라인에 ‘아이유가 매입한 것’이라며 떠도는 부지 사진은 아이유와 전혀 무관하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그러면서 아이유 모친 사무실·개인 작업실·후배 연습실 사진을 공개했다. “아이유와 상의 끝에 허위 사실과 악의적인 유언비어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서”라고 설명했다.  

또한 “아이유는 작년 초 본가와 10분 거리에 있는 과천시 소재 전원주택 단지 내 건물을 매입했다. 해당 건물은 본래 상업, 사무 목적으로 완공한 근린 시설 건물”이라고 부연했다.

아이유 모친 작업실 / 카카오엠 제공
아이유 모친 작업실 / 카카오엠 제공
후배 뮤지션 작업실 / 카카오엠
아이유 후배 뮤지션 작업실 / 카카오엠
아이유 후배 뮤지션 작업실 / 카카오엠

“해당 건물은 현재까지 아이유의 개인 작업실, 아이유 어머니 사무실, 창고 등 실사용 목적으로 매입 당시 모습을 유지하고 있다. 아이유 본인이 아끼는 후배 뮤지션들을 지원하기 위해 무상으로 작업실로도 제공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일각에서 아이유가 46억원을 들여 건물과 토지를 매입했는데, 현재 이 건물, 토지시세가 69억원으로 23억원이나 상승했다는 주장도 나왔다. 

카카오엠 관계자는 “일각의 추측일 뿐 전혀 확인되지 않은 정보”라고 반박했다.

덧붙여서 “아이유에 대한 허위사실 유포와 명예훼손에 강경한 법적 대응을 이어나갈 것이다”고 밝혔다.

여기서 투기란? 유가 증권 및 파생상품 등의 유동성 자산 혹은 부동산의 가격 변동의 차이를 이용해 시세차익을 보려는 행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