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GOT7 레알타이’ 뱀뱀 “갓세븐의 태국 인기 확인할 수 있을 것”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01.07 17:3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GOT7 레알타이’ 뱀뱀이 갓세븐의 뜨거운 태국 인기에 자신감을 보였다.

7일 서울 여의도구 여의도 IFC몰에서 XtvN ‘갓세븐(GOT7)의 레알타이’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갓세븐(GOT7) 마크 영재, 뱀뱀, 이원형 PD가 참석했다. 진영은 이미 예정된 스케줄로 인해 참석하지 못했다.

GOT7의 멤버는 7명이지만 해당 프로그램에는 네 명의 멤버만이 등장한다. 이에 마크는 “다 같이 못 이유는 스케줄 때문이다”고 밝혔고, 뱀뱀은 “7명이 하게 되면 기존 리얼리티와 비슷할 것 같아 다른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다. 상상 못한 조합으로 새로운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원형 PD는 “예능프로그램 특정상 인원이 많으면 힘들다. 태국에서 인기가 가장 많은 멤버 마크, 뱀뱀은 꼭 데려가야 된다고 생각했고, 보컬 라인이 빠질 수 없어 영재, 진영과 함께 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갓세븐(GOT7) 뱀뱀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갓세븐(GOT7) 뱀뱀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태국에서 폭발적인 인기를 자랑하는 GOT7답게 촬영 현장은 그들을 보려는 팬들로 언제나 인산인해를 이뤘다고. 뱀뱀은 “현지 팬분들이 많았다. 다른 분들한테 피해가 갈까봐 걱정된거 말고는 불편한건 없었다. 갓세븐의 태국 인기를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이원형 PD는 “팬들이 많이 성원해주셔서 놀랐다. 거의 오천 명 이상의 팬들이 공항에 오셨다. 어딜 촬영가든 수많은 팬들이 계셨다. 안전문제에 대한 걱정이 돼서 본의 아니게 페이크를 쓰기도 했다”며 “시골 거리 한번 걸었는데 수많은 인파에 놀라 그 뒤로 경호를 더 철저하게 됐다”고 뜨거운 GOT7의 현지 인기를 전했다.

한편, ‘GOT7의 레알타이’는 대운폭발 2019년을 꿈꾸며 태국 행운의 7신(神)을 찾아 떠난 GOT7의 소원성취 고군분투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오는 16일 첫 방송.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