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김의성, 한보름 “죽기 전 박훈이 찾아와서 이시원-현빈 외도 의심하더라” 말에 ‘자극’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1.06 21:5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에서 김의성이 한보름의 박훈이 자신에게 와서 이시원과 현빈의 외도를 의심했다는 말에 자극을 받은 모습이 그려졌다.
 
6일 tvN 주말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에서는 진우(유진우)의 전 부인 유라(한보름)가 병준(김의성)을 찾아왔다. 

 

tvN‘알함브라 궁전의 추억’방송캡처
tvN‘알함브라 궁전의 추억’방송캡처

 
유라(한보름)은 병준(김의성)에게 “죽은 당신의 아들 형석씨(박훈)가 나를 찾아왔었다. 진우(현빈)이 어디 있냐고. 그 뒤로로 전화로 자주 묻더라. 그때는 아니라고 했지만 이제 생각해보니 당신의 아들 말이 사실일지 모르겠다”라고 말했다.
 
이후 병준(김의성)은 수진(이시원)을 만나서 “너는 창녀다. 겉모습은 아닌척 하고 있지만 네가 창녀와 다를게 뭐가 있냐?”라고 폭언을 했다.
 
또 진우(현빈)와 형석(박훈)이 사이가 안 좋아진 모습이 그려졌는데 형석(박훈)은 병준(김의성)에게 뺨을 맞고 수진(이시원)에게 갔다.
 
그때 진우(현빈)에게 전화가 왔고 형석(박훈)은 진우에게 “나한테 위로주 사 주게? 아빠한테 뺨 맞고 쫓겨난 나를?  지금 결혼할 여자와 데이트 중이다. 이수진이라고”라고 말했다.
 

그러자 진우(현빈)은 깜짝 놀랐고 형석은 “왜 놀랐냐? 너는 우리 아버지 후려서 회사를 차지했고 나는 네 여자를 후려서 결혼할 거다”라고 말하면서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tvN 주말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은 매주 토, 일 밤 9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