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KBS1 신년대토론’ 이정우 한국장학재단 이사장, “부의 불평등 원인은 IMF 이후 신자유주의 때문”

  • 진병훈 기자
  • 승인 2019.01.05 23:3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병훈 기자] 1월 5일 KBS1에서는 ‘신년대토론 대한민국 새로운 100년 제1편 부의 불평등’을 방송했다.

이정우 한국장학재단 이사장은 참여정부 시절 정책실장을 맡은 바 있다.

이정우 이사장은 지난 20년간 불평등이 심했던 원인으로 IMF 사태 이후에 미국의 요구에 따라 시장 만능주의로 바꿨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른바 신자유주의는 뭐든지 시장에 맡기는 것이었고 공공 영역을 축소하며 민영화가 계속되면서 불평등이 클 수밖에 없었다는 것이다.

KBS1 ‘신년대토론 제1편 부의 불평등’ 방송 캡처
KBS1 ‘신년대토론 제1편 부의 불평등’ 방송 캡처

이정우 이사장은 기술과 세계화도 중요하지만, 인간의 의지도 중요하다며 그 의지는 정책과 제도를 통해 나타난다고 주장했다.

그런 면에서 전 정부가 자기 할 일을 소홀히 한 것도 사실이라고 주장했다.

이정우 이사장은 참여정부 시절 민영화는 중단했으며 시장과 국가 조화 쪽으로 노력했다고 밝힌 바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