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사이렌’ 선미, 과거 고백 “원더걸스 시절, 난 청순 어울리는 성격 아냐”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9.01.04 18:0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사이렌’으로 화제가 된 선미가 고민을 털어놨다.

과거 방송된 JTBC ‘비밀언니’에서는 선미와 레드벨벳 슬기가 하룻밤을 함께 보냈다.

한 침대에 눕게 된 선미와 슬기는  아쉬움에 잠들지 못하고 늦은 시간까지 이야기를 나눴다.

슬기는 “주변 사람들이 진짜 내 모습보다는 청순한 콘셉트를 원한다”며 고충을 털어놨다.

JTBC ‘비밀언니’ 제공
JTBC ‘비밀언니’ 제공

이에 선미 역시 “원더걸스 시절 회사에서 청순한 이미지를 원했지만 난 ‘청순’이 어울리는 성격이 아니었다”며 같은 고민을 했던 과거를 고백했다.

그는 이어 “(콘셉트에 대해) 할 말은 해야겠다고 생각했다”며, 자신의 진짜 모습을 찾은 후 히트곡 ‘가시나’를 만들기까지의 뒷이야기를 슬기에게 이야기하는 등 진심 어린 조언을 건넸다.

선미의 소속사는 메이크어스엔터테인먼트로 올해 나이 27세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