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왕이 된 남자’ 여진구, “스스로 연기에 부족함 느껴, 많이 혼내달라” 애정 어린 당부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9.01.03 18:1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여진구가 1인 2역의 연기를 맡아 성인 연기자로서의 첫 관문을 열었다.

3일 오후 2시 서울 임패리얼 팰리스 셀레나홀에서 tvN 드라마 ‘왕이 된 남자’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김희원 감독, 여진구, 이세영, 김상경, 정혜영, 장광, 권해효가 출연해 자리를 빛냈다.

‘왕이 된 남자’는 영화 ‘광해’를 원작으로 한 리메이크 작품으로 임금(여진구 분)이 자신의 목숨을 노리는 자들로부터 벗어나기 위해 쌍둥이보다 더 닮은 광대(여진구 분)를 궁에 들여놓으며 펼쳐지는 이야기다.

포토타임부터 웃음이 끊이지 않아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 여진구는 “하선,이헌 두 가지 역할을 맡게 됐다. 평소 볼 수 없던 새로운 캐릭터라 열심히 준비했다. 많은 애정과 관심 부탁드린다”며 입을 열었다.

여진구/ 서울, 정송이 기자
여진구/ 서울, 정송이 기자

원작인 영화 ‘광해’와 어떤 차이점을 두고 연기했냐는 질문에 그는 “영화와 좀 더 다르게 표현하고자 극과 극의 연기를 확실하게 보여드리려고 노력했다. 연기적인 부분은 현장에서 선배님,감독님께 여쭤보며 열심히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워낙 원작을 재밌게 봐서 고민이었다. 하지만 배우로서 과연 1인 2역의 역할을 할 수 있는 기회가 얼마나 될까 싶어 욕심이 났다. 너무 매력적인 캐릭터여서 표현해 보고 싶었다”라며 역할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김상경은 여진구의 이런 모습에 “(왕이 된 드라마)이 작품이 여진구의 인생작이 될 것이다. 성인연기자로 넘어가는 관문에서 굉장히 중요한 작품을 만났는데 잘하고 있어서 인생작이 탄생할것 같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여진구/ 서울, 정송이 기자
여진구/ 서울, 정송이 기자

마지막으로 여진구는 “제가 워낙 좋아하는 작품의 캐릭터를 맡게 돼 요즘 현장에서 행복하게 연기하고 있다. 스스로 부족함을 많이 느끼면서 연기하고 있는데 시청자분들을 비롯한 많은 분들이 함께 혼내주시면서 도움을 주셨으면 좋겠다”며 진심을 전했다.

MBC ‘돈꽃’으로 감각적인 연출력을 인정받은 김희원 PD와 여진구, 이세영, 김상경, 정혜영, 장광, 권해효 가 모여 만들어진 tvN 드라마 ‘왕이 된 남자’는 오는 7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