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김태우, 참고인 신분으로 3일 첫 검찰 조사

  • 박정민 기자
  • 승인 2019.01.03 10:2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청와대가 민간인 사찰을 했다고 주장해온 김태우 수사관이 3일 검찰에서 조사를 받는다.

이날 오후 1시 30분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주진우 부장검사)는 김 수사관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다.

그간 김 수사관은 언론에 수시로 입장을 밝혀왔지만,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아울러 김 수사관은 청와대 특별감찰반에서 근무할 때 생산한 첩보들이 특감반장과 비서관, 민정수석 등 ‘윗선’의 지시에 따른 것이었다고 주장해온 만큼 이에 대한 근거를 수사팀에 제시할 전망이다.

앞서 김 수사관은 지난달 중순 일부 언론사 제보를 통해 “우윤근 주러시아 대사의 금품수수 의혹을 조사해 청와대 상부에 보고했으나 이에 따른 조치 없이 오히려 내가 징계를 받았다”라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이후에도 자신이 특감반에서 일할 당시 은행장과 전 총리 아들을 사찰했다고 주장하는 등 폭로를 이어갔다.

청와대는 우 대사의 사건을 조사했으나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으며 은행장과 전직 총리 아들 관련 첩보는 특감반 활동 과정에서 함께 수집된 불분명한 내용이라 폐기했다며 의혹을 모두 부인했다.

논란이 불거지자 청와대는 김 수사관을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로, 자유한국당은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조국 민정수석·박형철 비서관·이인걸 전 특감반장을 직권남용 및 직무유기 등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검찰은 문무일 검찰총장 지시에 따라 수원지검에서 김 수사관의 혐의를, 서울동부지검에서 임 비서실장의 혐의를 수사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