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 ‘2018 MBC 연기대상’ 유승호, 수상자 아닌 ‘최우수 연기상’ 시상자 발을 동동 구른 사연은?… 함께한 시상자 하지원도 ‘해맑은 미소’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8.12.31 11:3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유승호가 자신이 수상자가 아님에도 불구하고 상을 받은 것처럼 해맑게 웃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30일 오후 ‘2018 MBC 연기대상’에서 유승호와 하지원이 시상자임에도 해맑게 웃은 사연이 눈길을 끈다.

다름아닌 최우수연기상 수목 부문 남자 수상자를 소개하면서다.

이날 최우수연기상 수목 부문 남자 수상자 소지섭은 “부족한 부분 많았지만 감사하다. 이번 작품에서는 밥상에 숟가락을 올리는게 아니라 밥상이 되고 싶었다. 밥상을 너무 맛있게 차려준 스태프 동료들 감사한다”고 전했다.

또한 정인선에 대해도 고마움을 표했다. 그는 “두 아이의 역할을 너무나 잘 해준 정인선 고맙다. 앞으로 좋은 배우가 될 지는 모르겠으나, 그 전에 좋은 사람이 되겠다”라고 인사를 건넸다.

특히 이날 시상자였던 유승호와 하지원은 수상자 소지섭과의 인연으 두텁다.

유승호는 수상을 발표하기전 기도하는 손짓을 하고, 발을 동동 구르는 등 본인이 더 떨려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하지원이 수상자의 이름이 적힌 큐카드를 열자 이내 안도하는 한숨을 쉬기도 했다.

유승호는 환한 미소를 지으며 소지섭과 영광을 함께 나눴다. 소지섭은 트로피를 건네는 유승호를 와락 안으며 두 사람은 뜨거운 포옹을 해 눈길을 끌었다.

유승호-하지원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유승호-하지원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또한 과거 드라마 ‘발리에서 생긴일’을 통해 인연을 있던 하지원과 소지섭 또한 환하게 웃으며 포옹을 나눴다.

유승호는 소지섭이 상을 받자 환하게 웃으며 형이자 선배 소지섭에게 와락 안기는 모습을 본 네티즌들의 반응은 “유승호 너무 귀여워. 둘의 케미 왜이렇게 보기좋지”, “오구오구 형님이 받으니까 좋아서 뛴다. 둘이 너무 보기좋다”, “유승호 너무 사랑스럽다 졸귀ㅠㅠ” 등의 반응을 보였다.

유승호-하지원-소지섭 / MBC ‘연기대상’ 방송캡처
유승호-하지원-소지섭 / MBC ‘연기대상’ 방송캡처
유승호-하지원-소지섭 / MBC ‘연기대상’ 방송캡처
유승호-하지원-소지섭 / MBC ‘연기대상’ 방송캡처

소지섭과 유승호의 인연은 유승호가 아역으로 활동한 무렵부터 소지섭과 닮은꼴로 ‘리틀 소지섭’으로 불렸다. 소지섭은 자신을 닮은 유승호를 애틋하게 챙겼고, 유승호 역시 선배 소지섭을 각별하게 따랐다. 

유승호-하지원-소지섭 / MBC ‘연기대상’ 방송캡처
유승호-하지원-소지섭 / MBC ‘연기대상’ 방송캡처
유승호-하지원-소지섭 / MBC ‘연기대상’ 방송캡처
유승호-하지원-소지섭 / MBC ‘연기대상’ 방송캡처

 

또한 소지섭과 유승호는 16살의 나이차를 뛰어넘은 우정을 자랑하며 10년 가까이 그 관계가 유지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소지섭은 이날 MBC ‘내 뒤에 테리우스’로 데뷔 23년 만에 처음으로 지상파 시상식에서 대상을 수상하기도 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