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결여’ 장희진, 성공적인 연기변신으로 강렬한 인상 남겨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4.03.31 18:1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배우 장희진이 SBS 주말드라마 ‘세 번 결혼하는 여자(극본 김수현, 연출 손정현)’에서 성공적인 연기 변신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배우로서 새로운 도약의 발판을 마련했다.
 
극 중 화려한 톱스타 ‘이다미‘로 분해 도도하고 카리스마 있는 모습과 함께 사랑이 전부인 한 여배우의 위태로운 사랑, 그리고 나약한 심리 상태를 극적으로 그려내는 등 한층 깊고 넓어진 연기 스펙트럼으로 호평 받은 것.
 
‘세결여’에서 ‘다미’ 캐릭터가 빛날 수 있었던 것은 장희진의 숨은 노력과 뜨거운 열정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그녀는 그 동안의 ‘장희진’을 벗어던지고 차곡차곡 속을 채워가며 온전히 ‘이다미’라는 옷을 입었다.  
 
장희진 / 킹콩엔터테인먼트
장희진 / 킹콩엔터테인먼트

‘격정 순애보’라 불릴 만큼 준구(하석진 분)를 향한 절절한 다미의 사랑은 회를 거듭할수록 진해졌고, 옛 연인과 결혼한 은수(이지아 분)와 팽팽한 기 싸움을 펼치며 당돌하고 대담한 모습까지 보였다. 하지만 준구와의 스캔들이 세상에 공개될 위기에 처하자 다미는 그에게 짐이 되는 존재가 되고 싶지 않다며, 가족의 생계유지라는 무거운 짐을 지고도 준구의 요구대로 ‘거짓 결혼 발표’와 ‘은퇴 선언’까지 감행할 만큼 헌신적인 사랑을 보여 시청자들의 동정과 연민의 시선을 받기도. 
 
이처럼 사랑에 독하게 취해버린 그녀의 강렬한 사랑으로 각 캐릭터들 사이의 긴장감을 한껏 고조시켰으며, 장희진은 당차고 강렬한 겉모습과 약하고 여린 속내 사이에서 줄타기하면서 ‘이다미’ 캐릭터를 완성시켰다. 
 
현장에서도 그녀는 부단히 노력하는 성실한 배우로 알려졌다. 촬영장에서 대본을 놓지 않고 빼곡히 메모를 하면서 캐릭터의 감정을 하나하나 놓치지 않으려 애썼으며, 주위에 조언을 구하는 등 남다른 열정과 애정을 쏟았다는 후문이다. 
 
이에 장희진은 “‘세결여’는 제 연기 생활에 있어서 터닝포인트가 되는 작품이다. 감정씬이 유난히 많았고, 캐릭터의 감정 폭이 넓었기 때문에 어려움도 있었지만 그만큼 많이 배우고 성장할 수 있었던 시간이었다. 김수현 작가님, 감독님, 그리고 멋진 배우 분들과 함께 작업할 수 있어서 좋았고, 그 동안 많은 관심과 사랑 보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종영 소감을 밝혔다.
 
한편, 장희진은 밀린 스케줄 소화한 후, 신중히 차기작 검토할 예정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