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JTBC ‘밤샘토론’ 윤영석-기동민, “김태우 수사관 민간인 사찰 폭로 vs 자유한국당이 일방적 주장에 휘둘리는 것”

  • 진병훈 기자
  • 승인 2018.12.29 01:1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병훈 기자] 29일 JTBC ‘밤샘토론’에서는 ‘저무는 2018년, 대한민국 뒤흔든 핫이슈는?’을 주제로 방송했다.

대검찰청 감찰본부가 김태우 수사관의 비위 의혹이 대부분 사실로 확인됐다며 해임을 청구하기로 했다.

김 수사관은 건설업자 최 모 씨에 대한 경찰 수사를 무마하기 위해 다른 비위 첩보를 경찰에 제시하려 한 사실이 드러났다.

또한 최 씨에게 5차례의 골프 접대 등 260만 원의 향응도 받았다.

검찰은 김 수사관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5급 사무관 자리에 특혜성 임용을 도모한 사실도 확인했다고 밝혔다.

김 수사관은 이강래 보고서 때문에 자신이 쫓겨났다며 여권 인사의 비위를 보고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또한 상부에서 지시해 조선일보 사주 일가의 금전 관계를 사찰했다는 주장도 했다.

김 전 수사관은 해당 문건을 SBS에 제보했고 SBS는 김 전 수사관이 보낸 문건이라며 코리아나호텔 방용훈 사장 배우자의 자살 동향 문건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그러나 이강래 보고서는 당시 열흘 전 동아일보에서 보도했으며 코리아나호텔 사장 배우자의 자살 사건은 2017년 KBS가 유서를 입수해 보도했다.

KBS는 당시 방용훈 사장의 아내가 2016년 9월 3일 한강 변에서 숨진 채 발견된 사건을 보도했으며 승용차 조수석에서는 유서가 발견된 바 있다.

JTBC ‘밤샘토론’ 방송 캡처
JTBC ‘밤샘토론’ 방송 캡처

 

 

윤영석 자유한국당 의원은 김 수사관의 폭로를 사실로 인정하고 조국 민정수석이 무한 책임을 져야 한다며 부하 직원의 일탈만으로 몰아가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권이 민간인 사찰을 시도했다며 이명박과 박근혜 정부 때보다 더 심각하다는 주장까지 했다.

기동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에 관해 검찰에 의해 비위가 만천하에 드러난 김 수사관의 일방적인 주장에 자유한국당이 휘둘리고 있다고 반박했다.

앞서 윤 의원은 과거 문재인 대통령이 박근혜 정부의 민간인 사찰을 두고 탄핵에 해당한다고 말한 바가 있다며 사실상 탄핵 절차를 밟을 수도 있다는 주장까지 했다.

기 의원은 이에 관해 자신 있으면 탄핵 절차를 밟으라며 이명박과 박근혜 정부와 비교하는 자유한국당이 제대로 된 판단을 해야 한다고 반박했다.

JTBC ‘밤샘토론’은 격주 금요일 밤 12시 2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