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강릉 아라레이크 펜션 사고 조롱한 워마드, 경찰 “압수수색 영장 발부받았다”…대성고 유족 측 고소 여부 확인할 방침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8.12.27 18:4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강릉 아라레이크 펜션 사고를 조롱한 극단 여성주의 커뮤니티 ‘워마드’를 수사하고 있는 경찰이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았다.

27일 서울 은평경찰서 측은 “워마드에 게시된 글 2건이 모욕 등 혐의에 해당할 수 있다고 보고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서버 관리자에게 글쓴이의 IP 주소를 제출하라고 요청했다”고 밝혔다.

해당 글들은 경찰의 요청에 따라 삭제 조치됐다.

모욕죄의 경우 피해자 측이 고소를 해야 내사에서 정식 수사로 전환될 수 있고 재판에도 넘길 수 있다. 

뉴시스 제공

이에 경찰 측은 “조만간 유가족에게 고소 여부를 확인할 방침이다”고 전했다.

앞서 서울 대성고 3학년 학생 10명은 지난 18일 강릉 아라레이크펜션에서 잠을 자다가 보일러에서 누출된 일산화탄소를 흡입해 참변을 당했다.

이 중 3명이 사망하고 7명이 입원 치료를 받거나 받는 중이다. 

사고 직후 일베와 워마드 등 극단적 성향의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해당 학생들과 교사를 겨냥한 조롱글이 올라와 논란이 됐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