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 남녀공학 출신 차주혁, 체포 당시 출동 경찰에게 심한 욕설 ‘모욕혐의’… 출소 2주만에 또 마약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8.12.27 17:1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박주혁(예명 차주혁)이 마약 투약 및 음주운전 혐의로 실형을 살고 출소한 지 2주도 채 되지않은 10일 만에 또 다시 마약에 손을 댐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27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서초경찰서는 차주혁을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체포하고 전날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차주혁은 지난 25일 오전 4시 서울 서초구의 한 아파트에서 고성을 지르며 소란을 피우다 퇴거불응 혐의로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그는 출동한 경찰에게 심한 욕설을 퍼부어 모욕 혐의도 적용됐다.

경찰에 따르면 차주혁은 1년6개월간 복역한 뒤 이달 14일 만기 출소했다.

마약혐의 차주혁 / 연합뉴스
마약혐의 차주혁 / 연합뉴스

차주혁은 지난해에도 마약을 흡연하고 투약했다. 검찰 수사를 받는 도중 음주운전으로 보행자를 치는 사고까지 일으켜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은 바 있다.

경찰 관계자는 “마약 범죄 자체가 중한 범죄인 데다 누범기간에 재범했고, 동종 전과가 수차례 있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말했다.

‘마약 혐의’ 차주혁은 과거 2010년 아이돌그룹 남녀공학의 멤버 열혈강호로 데뷔했다.

데뷔 후 과거 성범죄 논란이 불거져 탈퇴했다. 이후 차주혁으로 예명을 바꿔 연기활동을 한 바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