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환경부, ‘블랙리스트’ 문건 작성 인정…“김태우가 요청”

  • 배지윤 기자
  • 승인 2018.12.27 09:4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지윤 기자] 자유한국당이 공개한 ‘블랙리스트’인 ‘환경부 산하기관 임원들의 사퇴 등 관련 동향’ 문건은 지난 1월 청와대 특별감찰반원이었던 김태우 검찰 수사관 요청으로 인해 작성된 것으로 확인됐다.

27일 환경부에 따르면 환경부 감사담당관실은 김 수사관이 올해 1월 중순께 감사담당관실에 환경부 및 산하기관의 현재 동향을 파악해 달라고 요청해 작성한 뒤 김 수사관에게 직접 제공했다.

환경부 감사담당관실은 설명자료에서 “요청에 따라 대구환경청의 환경영향평가 관련 직무감찰 결과, 환경부 출신 지방선거 출마 예정자, 환경부 산하기관 임원의 동향 등 3건의 자료를 정보제공 차원에서 윗선에 보고 없이 1월 18일 김태우 수사관이 환경부 방문 시 제공한 바 있다”고 해명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26일 한국당 청와대 특감반 진상조사단 소속인 김용남 전 의원은 진상조사단 회의에서 해당 문건을 공개하고 “공식적으로 확인된 블랙리스트”라고 주장했다.

해당 문건은 한국환경공단, 국립공원관리공단 등 환경부 산하 8개 기관 임원 24명의 임기와 사표 제출 여부, 사표 제출 예정 여부 등이 담겼다.

또한 사퇴에 반발하고 있거나 후임 임명 시까지 근무 의사를 보인 임원과 관련해선 구체적인 배경까지 설명하고 있다.

문건 상단에는 '한국환경공단 외에는 특별한 동요나 반발 없이 사퇴 등 진행 중'이라는 문구가 적혀 있고 아래 주석에는 사표 제출 요구에 반대하는 사람들의 사유가 적혀 있었다.

주석에는 '최근 야당 의원실을 방문해 사표 제출 요구를 비난하고 내부 정보를 제공한다는 소문', '안종범 전 경제수석이 본부장 임명에 도움을 줬다고 하나 현재는 여권 인사와의 친분을 주장' 같은 내용이 포함됐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