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무비포커스] ‘말모이’, 유해진-윤계상이 전하는 한글의 위대함…‘신파 덜고 진정성 더했다’

  • 신아람 기자
  • 승인 2018.12.26 16:1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아람 기자] 유해진, 윤계상이 뜨거운 동지애로 지켜낸 우리말의 소중함을 전한다.

‘말모이’는 우리말이 금지된 1940년대 일제의 민족말살정책이 극에 달했던 시대의 경성을 무대로 한다.

이 독특한 제목의 출처는 우리말이 사라질 뻔했던 우리 역사다. 주시경 선생이 한일 합병 초기인 1911년에 시작했으나, 선생의 죽음으로 미완성으로 남은 최초의 국어사전 원고를 일컫는 말이다.

‘말모이’ 스틸컷/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말모이’ 스틸컷/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영화는 ‘택시운전사’ 각본을 맡은 엄유나 감독의 데뷔작이기도 하다.

‘택시운전사’의 각본을 통해 ‘사람은 무엇으로 사는가’라는 본질적인 질문을 던졌던 엄유나 감독의 사람 이야기는 ‘말모이’에서도 뚜렷하게 나타난다. 

평범하다 못해 글도 못 읽는 판수와 지식인 정환을 주축으로 해 ‘말모이’에 뜻과 마음을 보태는 이들의 이야기는 역사가 위인들의 것이 아니라 결국 보통 사람들이 모여 이뤄낸 것임을 보여주고 있다.

이러한 주제는 자칫 신파로 비춰져 눈물샘을 자극한다는 지적을 받을 수 있는 바.

그러나 유해진, 윤계상 두 배우의 진정성 가득한 연기는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기 충분했다.

‘말모이’ 스틸컷/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말모이’ 스틸컷/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말모이’ 스틸컷/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말모이’ 스틸컷/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말모이’ 스틸컷/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말모이’ 스틸컷/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유해진은 감옥소를 밥 먹듯 드나들다 조선어학회 사환이 된 까막눈 김판수 역으로 분해 1940년대 조선의 사람을 실감 나게 완성해냈다.

윤계상이 연기한 조선어학회 대표 류정환은 판수를 통해 비로소 한 사람의 열걸음은 보다 열 사람의 한 걸음이 더 크다는 ‘말모이’의 진정한 의미를 깨닫게 되는 인물이다.

전과자 출신의 까막눈 유해진과 독립운동을 하는 지식인인 조선어학회 대표 유해진은 출신과 나이, 성격 등 모든 것이 극과 극이다.

앙숙관계의 두 사람이 만나 ‘말모이’ 작전에 함께 하는 과정에 이르기까지 재미와 감동을 그려내는 것도 두 배우의 몫이었다.

‘말모이’ 스틸컷/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말모이’ 스틸컷/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더불어 일제의 감시망을 피해 조선어학회에 심부름하는 사환으로 취직한 까막눈과 회원들을 주축으로 해 ‘말모이’가 펼쳐지는 과정은 그 자체로 극적이고 흥미롭다.

나이, 성별을 떠나 마음을 모았던 이들의 이야기는 말이 왜 민족의 정신인지, 사전을 만드는 것이 왜 나라를 지키는 일인지 자연스러운 공감으로 이어진다. 

지금의 우리와 다르지 않은 사람들을 따라가 그린 이야기, ‘말모이’는 관객들에게 감동과 따뜻한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1월 9일 대개봉. 러닝타임 135분.

# 완성도
★★★★

# 연기력
★★★★★

# 총점
★★★★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