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손승원, ‘윤창호법’ 첫 적용 연예인 불명예…강화된 처벌 기준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지난 18일부터 적용된 일명 ‘윤창호법’의 적용 첫 연예인은 손승원이었다.

26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손승원은 이날 오전 4시 20분경 강남구 신사동에서 음주상태서 자신의 아버지 벤츠 승용차로 다른 승용차를 들이받았다.

적발 당시 손승원의 혈중 알코올 농도는 0.206%로 만취 상태였으며, 면허 취소 수준이다.

손승원 / 톱스타뉴스 HD 포토뱅크
손승원 / 톱스타뉴스 HD 포토뱅크

게다가 그는 지난달 18일 면허가 취소된 것으로 알려져 더욱 논란이 되고 있다.

윤창호법은 음주운전 도중 사람을 치어 상해를 입혔을 경우, 최대 15년 이하의 징역형이나 1,000만원 이상 3,000만원 이하의 벌금을 물도록 되어있다.

이외에도 면허 정지, 취소 기준이 강화되었다.

뮤지컬 배우로 데뷔한 손승원은 올해 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에도 출연해 인기를 끈 바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