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클리프행어’, 네티즌평 “역대 산악영화 중 최고”…줄거리 뭐길래?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8.12.25 08:2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하연 기자] 영화 ‘클리프행어’가 다시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1993년 개봉한 ‘클리프행어’는 레니 할린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영화에는 실베스터 스탤론, 존 리스고, 마이클 루커, 제닌 터너, 렉스 린 등이 출연해 열연을 펼쳤다.

록키 산악 공원 구조 대원으로 일하던 게이브는, 조난 당한 동료 핼의 연인 새라를 구조하다가, 죽인데 가책을 느끼고 사랑하는 동료 구조원 졔스 곁을 떠난다. 

영화 ‘클리프행어’ 스틸컷 / 네이버 영화
영화 ‘클리프행어’ 스틸컷 / 네이버 영화

일년 후, 덴버에서 자리잡은 게이브는 졔스를 데릴러 산으로 돌아온다. 아직도 친구 연인을 죽게했다고 괴로워 하지만, 산을 보는 순간, 뜨거운 정을 느끼지 않을 수 없었다. 

그러나 졔스는 게이브를 따라 산을 떠나지 않겠다고 거절한다. 하는 수 없이, 게이브는 혼자 덴버로 돌아간다. 

그러나 게이브가 떠나기 직전, 폭풍우가 몰아치는 산에서 조난자가 구조를 요청 해온다. 헬기는 뜰 수 없는 날이었다.

힘들게 핼을 만나 정상에 오른 게이브는 조난자라는 것이 사실은 운반 중인 금고를 중간에서 가로채어 국외 탈출을 시도하다 불시착한 내무성 요원들이라는 사실을 알고 아연 질색한다. 

영화를 본 네티즌들은 네이버 영화를 통해 “이만한 산악영화는 없다”, “한 5번 본 듯”, “말이 필요 없는 영화”, “산악 액션 영화 중 역대 최고라 불르 수 있는 작품” 등 다양한 평을 내렸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