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터뷰②] ‘PMC: 더 벙커’ 이선균, “멀미 난다고? 관객들은 앞자리 피하고 보시길”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8.12.24 19:3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이선균이 영화 ‘PMC: 더 벙커’ 관람 꿀팁을 전했다.

2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매체 라운드 인터뷰에는 배우 이선균이 참석했다.

‘PMC: 더 벙커’는 글로벌 군사기업(PMC) 블랙리저드의 캡틴 에이헵과 동료들이 미국 CIA 의뢰로 DMZ 지하 벙커에서 북한의 최고 권력자 킹을 납치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영화다. ‘더 테러 라이브’ 김병우 감독과 하정우가 다시 만나 개봉 전부터 화제를 모은 작품이다. 이선균은 지하 30m 비밀벙커에 투입돼 작전의 키를 쥔 닥터 윤지의 역을 맡았다.

이선균은 제한된 공간에서 극한 상황을 생동감 있게 담기 위해 카메라를 들고 본인 분량 70%를 직접 촬영했다.

이선균은 다소 과한 핸드 헬드 기법으로 멀미가 난다는 다수의 지적에 “완성본 전엔 지금보다 훨씬 더 빨랐다. 당시에도 ‘너무 어지럽다고 해서’ 내용을 알고 있는 우리도 못 따라갈거 같다. 관객들이 따라가기 힘들 것 같단 지적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선균 / CJ엔터테인먼트 제공
이선균 / CJ엔터테인먼트 제공

“이후에 편집이 이뤄졌고, 원래는 초반 뉴스 장면도 대본에 없었다. 나중에 감독님이 그 장면을 넣었다”라고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이어 이선균은 “촬영 기법 때문에 그런거니까. 앞자리는 웬만하면 피하고 보면 좋을 것 같다”고 꿀팁을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PMC: 더 벙커’는 김병우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오는 26일 개봉.


추천기사